전인화 나이, 54살에 “할머니” 소리 들어..‘발끈 할만’

확대보기

▲ 전인화

1965년생인 전인화가 ‘할머니’ 소리를 들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구례 군민이 된 전인화가 손님들을 위해 고구마를 찌기 시작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전인화는 이삿짐을 풀기 전 큰 냄비에 한가득 고구마를 삶기 시작했다. 전인화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난 손님이 온다고 하면 일부러 고구마를 찐다. 고구마를 찌면 배가 불러도 좋은 향기가 나잖냐. 그게 참 좋다”라고 고구마 찌는 이유를 밝혔다.

그는 동네 주민들에게 일일이 고구마를 나눠주며 인사를 나눴다.

한 주민이 아이에게 “유명한 전인화 할머니야”라고 소개하자 전인화는 “할머니라뇨”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