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들의 회식자리는? ‘동기는 하나’

 1/8 


조정식 아나운서 장예원 아나운서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장예원 아나운서는 자신의 트위터에 “고마워 내사랑”이라는 글과 함께 회식 사진 한 장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편안한 티셔츠 차림의 장예원의 모습이 담겼다. 장예원은 두 손으로 머리 위에 브이를 그리며 깜찍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동기’ 조정식 아나운서도 장예원 왼쪽 맨 앞자리에서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조정식 아나운서는 SBS 입사 당시 경쟁률을 묻는 말에 “2012년 3800명이 지원해서 나랑 장예원 두 명이 들어왔다. 경쟁률이 높았다”고 말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