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성자, 재벌 함기준의 러브스토리 ‘살인미수죄로 구속’

확대보기

▲ 방성자

방성자와 재벌 함기준의 러브스토리가 재조명됐다.

12일 온라인상에서 배우 방성자가 살인미수죄를 뒤집어쓴 이유가 다시금 화제를 모았다.

방성자가 살인미수죄를 뒤집어쓴 이유는 뭘까? 방성자는 1960년대 인기 배우로, 교사 생활을 하다가 배우가 됐다.

방성자는 청순한 미모와 연기력으로 인기스타가 됐다. 방성자는 1972년 엄청난 사건에 휘말리며 연기를 그만두게 됐다. 자신의 집에 침입한 괴한에게 총을 쐈고, 살인미수죄로 구속된 것.

당시 방성자는 영화를 찍을 때 빌린 권총으로 괴한에게 총을 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방성자의 말은 사실이 아니었고, 무엇보다 총을 다룰 줄 몰랐다.

확대보기

▲ 방성자, 재벌 함기준

경찰 조사 결과 범인은 방성자의 애인이자 재벌 2세인 함기준으로 드러났다. 방성자는 당시 군인이었던 애인을 위해 죄를 뒤집어썼다. 문제는 함기준이 당시 유부남이었다는 사실. 방성자는 불륜까지 들통났고, 결국 연예계에서 사라지게 됐다.

한편 방성자는 당시 언론에 “이 사건을 아름답게 봐 주느냐, 추하게 봐주느냐 하는 것은 전적으로 기자 여러분들의 양심에 달렸다. 그를 죽도록 사랑했기 때문이며, 가족들에게도 함씨가 쏘았다는 말을 입 밖에 내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