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일반

온몸이 검은 혹으로 뒤덮인 사슴 美서 포착’섬유종’ 추정

확대보기

온몸이 혹으로 뒤덮인 사슴의 모습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미국에서 간호사로 일하면서 사진작가로 활동중인 줄리에 캐러우는 최근 자신의 SNS에 미네소타에서 발견한 한 사슴의 사진을 올렸다.

이 사슴의 몸에는 혹으로 보이는 검은 조직들이 마구 솟아나 있었고, 특히 얼굴과 목 주위에서 이러한 혹이 더 많이 관찰됐다.

캐러우는 해당 사진을 미네소타 천연자원 야생동물 보호구역 담당부서에 전달하고 도움을 요청했다.

현지 전문가는 사진 속 사슴의 혹이 섬유종(Fibromas)으로 인한 혹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섬유종은 섬유모세포라는 세포가 이상증식을 하는 질환으로, 이 세포가 덩어리는 암과 잘 구별되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사람에게서 사마귀를 유발하는 인유두종바이러스와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섬유종은 악성이 아닌 양성으로 분류하는 경우가 많다. 사람에게서 이 증상이 보일 경우 대부분 외과적 수술로 제거한다.

전문가들은 이 사슴이 앓고 있는 섬유종이 시력과 호흡, 이동성, 먹이 사냥 등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앞을 잘 보지 못하고 빠르게 이동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에 천적의 먹잇감이 되기 쉽다고 덧붙였다.

비록 사람에게 전염되는 것은 아니지만, 이러한 증상을 보이는 동물과 접촉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했다.

미네소타 사슴관리부서의 한 전문가는 “사진 속 사슴의 몸에 생긴 것은 사마귀와 비슷하다. 저절로 떨어지거나 없어질 수도 있다"면서 "종종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사슴이 발견되긴 하지만, 이렇게 큰 종양을 가진 사슴이 포착되는 것은 매우 보기 드문 일”이라면서 전했다.


사진을 공개한 캐러우는 "사진을 찍을 당시 사슴이 고통스러워 보이지는 않았지만, 눈에 띄는 종양 탓에 사냥당할 위험이 높은 만큼 이를 예방할 수 있는 조치가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