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우주 고양이’ 56년 만에 동상으로 제작되는 사연

확대보기

▲ 축소모델로 제작된 펠리세트

인류가 달에 첫발을 내딛기 6년 전인 지난 1963년 10월 18일. 프랑스국립우주연구원(CNES)의 AG1 로켓을 타고 고양이가 한마리가 인류보다 먼저 우주를 다녀왔다. 이 고양이의 이름은 펠리세트(Félicette)로 세계 최초의 '우주 고양이'라는 타이틀을 얻었으나 곧 세간의 기억에서 잊혀졌다.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스페이스닷컴 등 과학매체는 펠리세트를 추모하는 청동상이 현재 제작 중에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한동안 잊혀졌던 펠리세트가 다시 관심을 받은 것은 2년 전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를 통해 펠리세트의 동상을 만들어주자는 모금이 진행되면서다. 영국의 한 광고회사에서 일하던 매튜 서지 가이가 우연히 우주탐사의 큰 공로를 남긴 펠리세트의 사연을 접하고 동상을 만들어주고자 모금을 시작한 것. 그로부터 2년 후 실제로 펠리세트의 동상이 현재 제작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매튜는 킥스타터를 통해 총 5만 7000달러를 모금했으며 지난 주 동상의 새 디자인을 공개했다.

확대보기

▲ 펠리세트의 실험 모습

동상으로 제작되기에 앞서 점토 축소모델로 먼저 만들어진 펠리세트는 실제의 모습과 꼭 닮았다. 지구 위에 앉아 하늘의 별을 바라보는 펠리세트의 모습이 인상적인 것이 특징. 매튜는 "당초 펠리세트가 로켓 위에 앉아있는 것으로 기획했으나 디자인 상 여러 문제가 있었다"면서 "영국 조각가의 아이디어로 로켓 대신 지구 위에 앉아있는 것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초 펠리세트의 동상을 프랑스 파리 시내에 전시하는 것을 목표로 했으나 적절한 공공 장소를 찾지못했다"면서 "CNES의 도움으로 인터내셔널스페이스대학에 영구적인 집을 마련했으며 최초의 우주인 유리 가가린의 흉상과 같은 방을 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우주비행을 위해 훈련 중인 길고양이들.

한편 펠리세트는 사람에 앞서 실험용으로 우주로 간 고양이다. 당시 CNES는 길고양이 14마리를 잡아 우주비행사들이 거치는 여러 지옥훈련을 시켰고, 이중 최종 낙점된 펠리세트가 AG1 로켓을 타고 156㎞ 상공까지 날아오른 후 15분 간 무중력 상태를 경험하고 귀환했다. 한마디로 영웅 고양이가 된 셈이지만 이후 펠리세트의 운명은 비참하다. 과학자들은 우주를 다녀온 펠리세트의 뇌를 연구하기 위해 각종 뇌파 측정 장치를 심는 것은 물론 다양한 실험을 진행했다. 이후 펠리세트의 건강은 급격히 악화됐고 결국 지구로 돌아온 지 3개월 만에 안락사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