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 못 봤지만 영화 ‘김복동’은 본다”

확대보기

▲ 영화 ‘김복동’



인플루언서산업협회(회장 김현성)가 지난 7일 서울시 강남구 CGV 강남에서 영화 ‘김복동’의 인플루언서 시사회를 실시했다.

일본과의 역사적 배경으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는 가운데 협회와 인플루언서들이 여성인권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였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 김복동 할머니가 일본의 사죄를 받고자 투쟁한 27년간의 여정을 담은 영화 ‘김복동’을 응원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인 것.

‘선한 영향력을 모아 세상을 바꾸자’라는 협회의 궁극적 지향점과 목표에 따라 사회·역사적 의미가 깊은 이번 영화의 전야 시사회를 협회 창립 후 첫 행사로 기획했다.

힘을 보태기 위해 이날 시사회에는 전 국가대표 축구팀 신태용 감독, 레슬링 헤비급 국가대표 출신 김민철,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조해리,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 출신 윤현경, 배우 정가은, 가수 황인선, 한국방송진행자협회 KFBA 이기상 회장, 개그맨 김영, 문규박, KBS 기상캐스터 김지효, 인플루언서 이승재와 황지현, 주홍진, 유달리 등 영향력을 가진 각계각층의 인플루언서들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협회가 인플루언서 책임과 소양을 다하고 그 영향력으로 세상을 바꾸고자 지난달 출범 이래 인플루언서와 소비자, 정부 등을 잇는 가교를 놓는 첫 공식 행보로 상징적 의미를 갖는다.

이들 인플루언서들은 영화 관람 후 각자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채널에 #독립운동은_못봤지만_영화_김복동은_본다 #인플루언서산업협회 #nonojapan 등의 해시태그를 삽입한 게시물을 포스팅해 현 시점에서 영화와 사회적 배경에 대한 목소리를 더했다.

협회의 행보에 맞춰 헬스케어 그룹 바디프랜드와 치킨 프랜차이즈 또봉이치킨, 자연선식 미실란 등, 다수 기업들이 후원을 통해 함께 응원에 동참했다.

김현성 협회장은 “협회의 ‘선한 영향력 전파 프로젝트’의 첫 번째로 각계각층의 인플루언서들이 현 시점에서 故 김복동 할머니의 생애를 담은 영화 ‘김복동’을 응원하고 널리 알리고자 의기투합했다”라며 “협회와 인플루언서들이 전개해 나갈 영향력 기반의 선한 영향력 전파 프로젝트를 기대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 영화 ‘김복동’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