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역사관 논란 “독립이나 민족정신 NO관심”

확대보기

▲ 전지현 역사관 논란



배우 전지현이 영화 ‘암살’ 개봉 당시 역사관 논란에 휩싸였던 사실이 재조명 됐다.

5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광복절 특집으로 독립운동가를 연기한 배우들이 소개됐다.

이날 최정아 기자는 ‘암살’에 대해 이야기하며 “전지현 씨가 극 중 안옥윤을 연기했다”고 말했다. 레이디제인은 “안옥윤이라는 인물은 독립운동가 안중근, 김상옥, 윤봉길의 이름을 따서 만든 인물이다”고 했고, 김지현 기자는 “안옥윤의 실제 모티브가 된 인물은 남자현 의사다”고 설명했다.

전지현은 안옥윤을 실감나게 표현하고자 민낯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하지만 홍석천은 “그런 전지현 씨가 인터뷰에서의 말실수로 역사관 논란을 일으켰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레이디제인은 “전지현 씨가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독립이나 민족정신에 관심이 없기도 하고, 평소 나랏일에도 관심이 없어서 공감하기 힘들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최정아 기자는 “전지현 씨를 보면서 인터뷰 훈련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전지현은 2014년에는 원산지가 백두산의 중국 명인 ‘창바이산(長白山)’으로 돼있는 중국 그룹의 생수 광고 모델 계약을 했다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