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정 2배’ 심해에서 포착된 길이 6m 식스길상어

확대보기

▲ 사진= Oceanx
최근 바하마 엘레우테라 섬 심해에서 탐사 중 포착된 식스길상어.

영화 속에 나올법한 거대 괴물 상어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2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은 최근 바하마 엘레우테라 섬 심해에서 탐사 중인 잠수정의 카메라에 포착된 거대한 상어 영상을 소개했다.

글로벌 해양 탐사 전문 기관 오션엑스(Oceanx)는 엘레우테라 연구소와 함께 심해상어 연구 차 그들에게 GPS가 달린 꼬리표를 부착하기 위해 심해잠수정 트라이튼 3300/3을 타고 수심 800m 심해로 내려갔다.

탐사팀은 어두운 해저에서 사냥 중인 거대 식스길상어(bluntnose sixgill shark) 한 마리를 발견했다. 잠수정 2배 크기의 6m짜리 식스길상어는 먹이를 낚아채 잠수정 위로 올라가는 듯하더니 잠시 후, 잠수정으로 접근해 탐사팀과 눈을 마주 본 뒤 유유히 헤엄쳐 사라졌다.

당시 탐사팀은 꼬리표 달기 미션은 성공하지 못했지만 며칠 후, 수컷 상어 한 마리에게 꼬리표를 다는 데 성공했다. 오션엑스는 웹사이트에 “이것은 역사적인 일”이라며 “탐사팀이 열광적인 환영과 함께 미션 성공을 축하하는 와치 파티(watch party)를 위해 지상관제센터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한편 여섯 개의 아가미구멍을 가지고 있어 붙여진 이름의 식스길상어는 심해의 최고 포식자이며 최대 6m까지 자란다. 서식지는 심해로 최대 2500m 깊이에서도 발견된다. 밤에는 얕은 수심에서도 종종 발견되며 바다표범이나 작은 돌고래 등을 먹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Oceanx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