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인도] 기차역서 3세 여아 납치 후 강간·참수한 남성들

확대보기

▲ 기차역 CCTV에 찍힌 3세 여아의 납치 당시 모습

‘강간공화국’이라는 오명을 가진 인도의 3세 여아가 기차역에서 납치된 뒤 성폭행당하고 끔찍하게 살해된 사건이 발생했다.


힌두스탄타임스 등 현지 언론의 1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자신의 어머니와 함께 북동부 자르칸드주에 있는 한 기차역을 찾은 3세 아이는 기차를 기다리면서 어머니 곁에서 잠든 사이, 한 남성에게 납치당했다.

아이의 어머니는 잠에서 깬 뒤 아이가 사라진 사실을 알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이 여성은 아이의 생부이자 자신의 남편이 아닌 내연 관계의 다른 남성과 여행을 떠나기 위해 기차역에 와 있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아이를 발견했을 때, 아이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범인이 3세 아이를 성폭행한 것도 모자라 참수한 채 시신을 버려뒀다는 사실이다.

훼손된 시신 일부는 발견되지 않은 가운데, 현지 경찰은 곧바로 용의자 3명을 검거했다. 용의자 가운데에는 아이의 어머니가 여행을 떠나기로 했던 내연남도 포함돼 있다.

이 남성이 아이와 자신의 애인이 잠든 사이, 다른 용의자 2명이 아이를 납치할 수 있도록 돕는 모습은 기차역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경찰은 용의자 3명 중 2명이 피해 아이의 성폭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용의자 중 한명은 2015년 당시 아이를 납치하고 살해하려 한 혐의로 체포돼 교도소에 있다가 최근 출소했으며, 또 다른 한 명은 위 남성과 친구관계로 알려졌다.


용의자 중 일부는 자신들이 기차역에서 아이를 납치해 성폭행했으며, 아이가 울음을 멈추지 않아 살인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훼손된 시신 일부를 찾는 한편, 정확한 범행 동기와 수법을 찾기 위해 수사 중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