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빨리 일하라고 XX”…장갑 달라는 외국인 노동자 폭행 영상에 경찰 수사

확대보기

▲ 지난달 26일 페이스북 등 SNS를 중심으로 농촌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 A씨가 농장 관리인으로 추정되는 한국인 남성 B씨에게 폭행을 당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퍼졌다.

한 농촌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가 한국인 남성에게 폭언과 함께 무차별적으로 폭행당하는 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 급속히 퍼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한국 주재 사무소는 ‘자국 노동자가 폭행을 당한 것 같다’ 경찰에 고발장을 냈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장 명의의 고발장을 접수 받았다고 2일 밝혔다.

고발장에는 ‘인터넷으로 유포되고 있는 영상 속 폭행 가해자를 찾아 처벌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영상 속 피해자가 우즈베크어를 사용하는 것을 확인하고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6일 페이스북 등 SNS를 중심으로 농촌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 A씨가 농장 관리인으로 추정되는 한국인 남성 B씨에게 폭행을 당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퍼졌다.

영상 속 B씨는 A씨에게 “빨리 일하라고 XX. 죽여버리기 전에”라는 등의 폭언을 서슴지 않았고 발길질을 하며 A씨를 폭행했다.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며 한국은 물론, 전 세계 누리꾼이 지켜봤고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피해를 본 외국인 남성은 우즈베키스탄 출신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국적과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이 영상이 올라온 소셜미디어 계정이 우즈베키스탄인 점을 토대로 우즈베키스탄 한국 주재 사무소가 나선 것으로 보인다.

가해자의 신원은 물론 이 영상이 촬영된 장소 등도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이 영상을 촬영한 사람 또는 영상을 처음으로 인터넷에 올린 사람을 찾아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