윗분들 휴가 안 가는데… 아랫사람은요?

[관가 블로그] “눈치 보지 말라니 공무원 속성 몰라”

대통령·총리 휴가 취소하자 볼멘소리
“위기상황서 휴가 취소 당연” 반론도

확대보기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하라더니…제 여름휴가는요?”

경제·안보 위기에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이낙연 총리, 홍남기 부총리 등이 줄줄이 여름휴가를 취소하자 관가에서 볼멘소리가 터져 나옵니다. 문 대통령이 “직원들의 하계 휴가에는 영향이 없게 하라”고 특별히 당부했다지만 공직사회 생리상 이는 ‘공염불’이 될 가능성이 크죠. 윗분들이 휴가를 안 가는데 아래 직원들이 눈치 없이 휴가를 다녀온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대통령 휴가 취소 얘기 굳이 필요했는지…”

정부대전청사의 한 공무원은 29일 “문 대통령이 휴가를 안 간다는 이야기를 굳이 꺼낼 필요가 있었는지 의문”이라면서 “‘나는 일하지만 (여러분은) 눈치 보지 말고 휴가 다녀오라’고 하는 것 자체가 공무원의 속성을 잘 모르고 하는 소리”라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관가의 흉흉한 분위기가 그대로 느껴지네요. 세종청사 한 공무원도 “부처 장관이 직접 ‘정치권 분위기에 부담 갖지 말고 각자 휴가를 다녀오라’고 지시했다. 그렇다고 해서 대놓고 휴가를 갈 수 있는 분위기도 아니기에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22일 문 대통령이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국내 관광 활성화를 강조한 것을 놓고 뒷말이 무성합니다. 서울청사 한 공무원은 “문 대통령께서 불과 며칠 전에 ‘국내에서 휴가를 보내면 우리 경제를 살리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해 놓고 곧바로 휴가를 취소해 버리면 직원들과 그 가족은 어떻게 여행을 갈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선 당시 공약으로 ‘연차유급휴가 15일’을 내걸었고 “휴식이 곧 경쟁력”이라고도 했습니다. 취임 이후에도 직접 연차 내는 것을 공개하며 ‘휴가 쓰기’에 솔선수범을 보였습니다.

반면 “위기 상황에서 고위공직자가 휴가를 취소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반론도 만만찮습니다. 핵심 현안이 생기면 ‘선공후사’(先公後私)의 마음가짐으로 임하는 것이 공직자의 도리라는 입장입니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 총리가 휴가를 반납한 상황에서 차관을 비롯해 실장들이 남아서 그를 보좌하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니겠냐”고 설명했습니다.

●김현미 장관은 휴가 떠나 직원들 화색

기획재정부에서 세제실은 이미 휴가를 다녀왔지만 일본 경제 보복 조치 업무를 담당하는 경제정책국은 직원 일부가 발목이 잡혔다고 하네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예정대로 이번 주에 휴가를 떠나 직원들이 아주 좋아합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휴가 기간 내내 서울 자택에서 보고서 등을 읽으며 시간을 보낼 계획입니다. 사실상 ‘대기 모드’로 있겠다는 뜻이죠.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