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검은머리갈매기 오늘 15마리 야생에 방사

인천 송도서 알 구조해 인공부화… 경북 영양 종복원센터 적응 거쳐

확대보기

▲ 검은머리갈매기

환경부와 인천시, 국립생태원은 18일 오전 11시 인천 송도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검은머리갈매기 15마리를 야생 방사한다.

검은머리갈매기는 세계자연보존연맹(IUCN)이 취약(VU)으로 분류한 국제적 멸종위기종으로 전 세계에 1만 4000여 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 송도는 우리나라 전체 개체수의 95%인 600여쌍이 찾아와 번식하는 지역이다.

이번에 방사하는 검은머리갈매기는 올해 5월 송도 9공구 매립지에서 구조한 알 40개 중 인공 부화와 육추에 성공한 31마리 중에서 선별됐다. 국립생태원 동물복원팀은 생태조사 중 너구리와 까치가 알을 먹는 것을 확인하고 구조한 알을 경북 영양에 있는 멸종위기종복원센터로 이송했다. 복원센터는 인공 부화한 검은머리갈매기들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비행과 ‘먹이 사냥’, 동종 인식 등 자연적응 훈련을 실시했다. 동종인식 훈련은 방사 이후 야생 개체군에 합류할 수 있도록 서울동물원에서 옮겨온 갈매기 성조와 합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또 지속적인 관찰을 위해 개체표지용 가락지와 인공위성 추적기를 부착해 방사할 계획이다.

이번 방사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환경부의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에 따른 첫 종 복원 연구 사업이다.

이호중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검은머리갈매기를 비롯한 멸종위기 조류를 보전하고 개체 수를 늘리기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면서 “위치 추적을 통해 서식지와 번식지, 월동지 간 이동경로 및 생존율 등을 분석해 향후 서식지 복원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