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통상 갈등’ 격화 시점에… 李총리· 康외교 해외순방 논란

나경원 “기업 생사기로… 취소·귀국” 주장
정부 “일정 갑자기 파기 국익에 도움 안돼”
“연초 기획… 순방 중에도 관련 업무 챙겨”
총리실 “새 경제영역 개척·확대는 숙명”

한일 통상 갈등이 한창인 시점에 이낙연 국무총리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해외 순방을 가는 게 적절한지가 논란이 되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내각이 모두 비상 상황임을 인식하고 돌파해야 할 때 이 총리와 강 장관이 순방에 나선다”며 “기업들이 생사의 기로 앞에서 떨고 있는데 여유롭게 순방을 다닐 때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총리는 순방을 취소하고 강 장관도 귀국하라”고 주장했다.

이 총리는 13일부터 오는 21일까지 방글라데시,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 카타르 등 4개국을 공식 방문한다. 강 장관은 지난 10일부터 6박 7일 일정으로 에티오피아, 가나,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3개국 방문에 나섰다. 그간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에 대해 집중 관여한 총리실과 외교부의 두 수장이 공교롭게도 한일 갈등이 첨예할 때 자리를 비우게 된 것이다.

정부는 외교관례상 정해진 일정을 갑자기 파기하는 건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번 순방은 연초부터 기획했고, 3개월 전부터 순방 대상국과 교섭했다”고 말했다. 외교부 관계자도 “강 장관이 10일 밤 에티오피아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통화하며 한일 관계를 포함한 주제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등 순방 일정 중에도 관련 업무를 챙기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는 “일본에 대한 대응은 청와대가 직접 나서는 데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도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이 세계 10위권 경제강국으로 급속히 커지면서 전 세계로부터 한국 대통령 방문 요청이 쇄도하지만, 물리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그 많은 나라를 모두 갈 수 없기 때문에 총리와 외교부 장관이 역할을 대신하는 속사정이 있다는 게 정부 관계자의 해명이다. 이석우 총리실 공보실장은 “세계에서 대외 의존도가 가장 큰 나라 중 하나인 우리가 새로운 경제영역을 개척하고 확대해 나가는 것은 숙명”이라며 “정상외교는 그 가운데서도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