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달리는 시내버스에 ‘불꽃’ 일자 승객 대피시킨 ‘시민영웅’

확대보기

▲ 지난 1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신촌동 신촌광장교차로 인근 도로를 지나던 시내버스 엔진 쪽에서 불꽃이 일고 있다. [사진제공=제보자 차주한]

귀가 중인 한 시민이 도로를 달리던 시내버스에 불이 난 것을 보고 즉시 승객들을 대피시킨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주인공은 경남 창원시 내서읍 호계리에 사는 차주한(39)씨. 그는 지난 1일 평소와 다름 없이 차를 운전해 퇴근 중이었다. 성산구 신촌동 신촌광장교차로 인근 도로를 지나던 차씨는 앞서 달리는 시내버스 엔진 쪽에서 불꽃이 이는 것을 목격했다. 불이 붙은 버스는 압축 천연가스로 운행하는 CNG버스였다.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 차씨는 즉시 가속페달을 밟아 해당 버스를 앞질러 막아 세운 뒤, 버스 기사에게 긴박한 상황을 알렸다. 이어 그는 승객들을 안전지대로 대피시킨 후 버스기사를 도와 소화기로 불을 껐다.

차주한씨는 4일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버스에 화재가 발생하면 큰일이 난다는 생각이 들었다. 먼저 사람부터 살리자는 생각에 급가속해서 버스를 추월했다”며 “사고발생 후 버스기사분이 많이 놀란 상태였다. 기사님을 진정시키기 위해 함께 30분 정도 이야기를 나누다가 현장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차씨는 지난 2일 당시 상황이 고스란히 담긴 자신의 블랙박스 영상을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게시했다. 그는 “이날 다른 운전자들도 버스에 불이 붙은 상황을 보셨을 수 있다“며 “조그마한 관심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큰 도움이 될 것 같아 영상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용기 있는 그의 행동에 칭찬과 응원을 쏟아냈다. 이에 차씨는 “그렇게 큰일을 한 것도 아닌데,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고, 부끄럽다”며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당시 버스에는 승객 7명과 운전기사 등 모두 8명이 타고 있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해당 버스회사 관계자는 “정확한 고장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