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을 위해서···’, 당구대 떨어진 벌레 먹는 남성

확대보기

▲ 당구대 위에 떨어진 날아다니는 곤충을 직접 잡아 입에 넣는 남성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저녁 시간에 찾아온 손님이 당구에 몰두하고 있다. 순간 전등 주위로 수백마리의 벌레들이 날아다니고 일부는 당구대 위로 떨어진다. 손님이 당황한 순간, 당구장 주인은 어떤 행동을 할까.

그 상황의 답은 ‘벌레를 두 손으로 잡아 입에 넣는다’이다.

필리핀의 한 당구장에서 손님을 붙잡아 두기 위해 사투를 벌인 이 황당한 당구장 주인의 모습을 지난달 28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이 전했다.

영상 속, 필리핀 산토스시티 한 마을 야외에 설치된 당구장. 수많은 벌레들이 당구대 위에 설치된 전등 주변으로 날아다닌다. 맨손으로 잡는 게 망설여질 정도의 제법 큰 몸집이다.

하지만 당구장 주인 랜디 앨리타(40)란 남성은 벌레들이 당구대 위로 떨어지자 손님이 나갈 것을 걱정한 나머지 벌레들을 직접 잡아 먹으며 손수 ‘청소’ 하기로 결단하고 바로 시행한다. 당구대 위의 벌레들을 두 손으로 마구 잡아 입에 넣는 충격적인 순간이다.

마침내 주인의 이런 필사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당구를 치고 있던 손님이 더 이상 칠 수 없다고 판단했는지 당구 비용을 지불하고 떠난다.

그제서야 당구장 주인은 자신이 하고 있던 다소 끔찍스런 ‘저녁 만찬’ 먹기를 멈춘다. 지역 소식에 따르면 이 남성은 자신이 먹은 곤충이 제법 ‘단맛‘ 나는, 괜찮은 음식이었다고 전했다.

사진 영상=The AIO Entertainment 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