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사우디 ‘실세’ 빈 살만 왕세자 방한

 1/8 
사우디의 ‘실세’인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26일부터 1박 2일간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했다.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며, 사우디 왕위 계승자로는 1998년 압둘라 왕세제 이후 21년 만이다. 2019.6.26

연합뉴스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