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놓치고, 현장훼손 방치…‘고유정 범행 한달’ 경찰 부실수사 논란

제주경찰들 내부 통신망에 ‘고유정 사건 입장문’ 올려 해명

펜션 주변 버려진 종량제봉투, 유족에 안 알려
시신 추정 물체 소각돼 감식 어려워져 함구 의혹

경찰 “한정된 인력과 시간 때문” 변명 급급

확대보기

▲ 피의자 고유정(가운데).

제주에서 전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피의자 고유정(36·구속)이 범행을 저지른 지 한 달이 됐지만 경찰의 미흡한 초동조치로 인해 시신 발견에 어려움을 겪는 등 부실수사 여파가 커지고 있다. 경찰은 수사 초반 용의자 추적의 핵심 단서인 현장 주변 폐쇄회로(CC) TV를 유족이 찾아줄 때까지 놓치고 있었고, 펜션 주인의 사건 현장에 대한 내부 청소를 허락하는 등 현장 훼손도 그대로 방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달 18일 본인의 차를 배편에 싣고 제주로 넘어온 고씨는 일주일 만인 25일 전 남편 강모(36)씨를 만나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 입실한 뒤 잔인하게 살해했다.

피해자 강씨가 이틀이 지나도록 집으로 돌아오지 않자 가족은 27일 오후 6시 10분쯤 부랴부랴 경찰서를 찾아가 신고했고, 이어 2시간 뒤에 112로도 재신고했다.

그 사이 고씨는 같은 날 해당 펜션에서 퇴실했다. 이후 다음 날인 28일 제주시의 한 마트에서 범행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종량제봉투 30장과 여행용 가방, 비닐장갑 등을 구입하고, 오후 8시 30분 제주항에서 출항하는 완도행 여객선을 타고 제주를 유유히 빠져나갔다.

경찰은 실종신고 직후 사건 현장을 찾았지만, 모형 폐쇄회로(CC)TV만 확인했을 뿐 고씨의 수상한 모습이 찍힌 인근 단독주택의 CCTV를 확인하지 못했다.

피해자 남동생은 경찰의 초동수사에 문제 의식을 가졌고, 직접 인근을 뒤진 끝에 인근 단독주택의 CCTV 영상을 확인하고 경찰에 넘겼다.

실종신고 이후 나흘만이었다.

경찰이 신고 초반 제대로 수사에 나섰다면 피의자가 제주를 벗어나 시신을 유기하기 전에 체포할 수도 있었다는 비난이 쏟아지는 이유다.

확대보기

▲ 사용 안 한 범행도구 환불받는 고유정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이 범행 사흘 후인 지난달 28일 오후 3시 25분께 범행 전 구입했던 청소용품 중 일부를 환불하고 있다. 2019.6.10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폐쇄회로(CC)TV 캡처=연합뉴스

경찰은 고씨가 범행을 저지른 지 한달을 넘기고 있지만 아직 피해자 시신을 찾지 못했다.

경찰은 특히 고씨가 범행 이틀 뒤인 지난달 27일 펜션을 떠나면서 인근 클린하우스 두 곳에 종량제봉투 5개를 나눠 버린 사실을 파악하고도 유족들에게 알리지 않았다.

경찰은 지난 22일 피해자 유족이 직접 펜션 인근 클린하우스 CCTV를 확인하고 나서야 고씨가 펜션 인근에서도 시신 일부를 담은 것으로 추정되는 종량제봉투를 버린 사실을 인정했다.

경찰이 뒤늦게 해당 종량제봉투 수거 경로를 파악해 수색에 나섰을 때, 이미 종량제봉투 내 물체가 소각돼 감식이 어려워지자 초기대응이 미흡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위해 함구한 것이 아니냐는 비난이 나오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의 범행 과정을 봤을 때 범행을 숨기기 위해 제주에는 피해자 시신을 남기지 않았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고씨가 해당 클린하우스에 피해자 시신 일부가 아닌 범행도구를 버렸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수사 초기 범행 현장인 펜션 주인이 내부를 청소하겠다는 요청을 허락하는 등 수사의 기본인 범죄현장 보존조차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

상황이 이런데도 경찰은 변명에만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확대보기

▲ 고유정 전 남편 뼛조각 추정 유해 김포서 발견
경찰이 지난 15일 경기도 김포시 소재 한 쓰레기 소각장에서 ‘전 남편 살인 사건’의 피해자로 추정되는 뼛조각 40여점을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고 18일 밝혔다. 감정결과는 2주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사진은 경찰이 지난 15일 김포시 소재 쓰레기 소각장에서 뼛조각으로 보이는 물체를 찾고 있는 모습.제주동부경찰서 제공 2019.6.18/뉴스1

고유정 사건 초동 수사를 맡았던 제주동부경찰서 소속 경찰관 5명은 지난 20일 경찰 내부 통신망인 ‘폴넷’에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수사 관련 입장문’이라는 제목의 글을 공동명의로 올렸다.

이들은 실종시 수색 매뉴얼에 따라 피해자의 휴대전화 최종 기지국 신호 위치를 중심으로 수색하는 등 초동수사를 제대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다만, 당시 한정된 인력과 시간 때문에 최종 기지국 신호를 중심으로 수색할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혼한 부부가 어린 자녀와 있다가 자살 의심으로 신고된 사건에 대해 초기부터 강력사건으로 보고, 수사했어야했다는 비판은 결과론적 시각에서 바라보는 비판이라고 말했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고씨에게 적용된 혐의는 살인, 사체손괴, 사체유기, 사체은닉이다.

확대보기

▲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은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2019.6.12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