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후배 바지 벗긴 임효준 측 “성기 노출은 아니다”

피해선수, 모멸감에 수면제 복용 등 심리적 불안감 호소

확대보기

▲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자 개인종합 우승을 차지한 임효준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입국장에 들어서고 있다.2019.3.12
연합뉴스

쇼트트랙 남자대표 간판인 임효준이 훈련 도중 동성 후배의 바지를 벗기는 성희롱 논란 속에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전원의 국가대표선수촌 퇴촌이 결정됐다. 임효준 측은 당시 주요 부위가 노출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26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임효준은 지난 17일 선수촌에서 진행된 산악 훈련 중 남자 후배 A의 바지를 벗겼다. 이에 대해 신치용 선수촌장은 쇼트트랙 대표팀의 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선수 전원을 한 달간 선수촌에서 내보내기로 24일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시 임효준으로부터 바지 벗김을 당한 후배 선수 A는 심한 모멸감을 느꼈다며 감독에게 알렸고 감독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보고했다. A는 사건이 발생한 이후 심리적 충격에 선수촌 내 인권상담소에서 상담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는 수면제를 복용해야 잠이 들 수 있을 정도로 심리적 불안감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A의 소속사인 브라보앤뉴 관계자는 “암벽 훈련 도중이라 손을 쓸 수가 없어 하반신이 무방비로 노출됐다”면서 “여자 선수들도 함께 있는 자리에서 일이 벌어져 선수 스스로 수치심이 크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임효준의 소속사인 브리온컴퍼니 측은 성기 등 주요 부위가 모두 노출된 게 아니라 엉덩이 절반 정도가 노출됐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임효준 소속사 관계자는 “장난 도중 암벽에 올라가는 A를 끌어내리려다 바지가 내려가 엉덩이 절반이 노출된 것이지 성기가 노출되지는 않았다”면서 “사건도 훈련 중이 아니라 휴식 시간에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암벽 등반 도중 장난스러운 분위기가 조성돼 조금 과격한 장난을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A 선수에게 거듭 사과를 하고 있다”고 언론에 해명했다.

누리꾼들은 이와 관련해 “인성에 문제가 있는 임효준을 국가대표에서 박탈하라” 등 비난 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