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민정수석, 차기 법무장관 유력 검토

靑, 이르면 새달 말 개각 단행

복수후보 중 한 명… 기초 검증 작업중
총선 출마 참모진 개편도 순차적 진행

확대보기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청와대가 차기 법무부 장관에 조국 민정수석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르면 다음달 말, 늦어도 8월에는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9월 정기국회와 내년 4월 총선을 고려해서다.

복수의 정부·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는 조 수석을 복수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운데 한 명으로 두고 평판 수집 등 기초적인 검증 작업을 하고 있다. 다만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정례 인사추천위원회에서는 조 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에 대한 논의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 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본다”면서 “물론 최종적인 결론은 인사권자의 몫”이라고 말했다. 여권 관계자는 “검증은 초기 단계이고 복수 후보가 검증 대상에 올라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조국 수석의 상징성을 봤을 때 비중 있게 검토되는 것으로 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조 수석은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민정수석에 임명돼 최장수 수석으로 재직 중이다. 문 대통령은 최근 조 수석의 거취에 대한 질문을 받자 “정치를 권유할 생각은 전혀 없고 그 여부는 전적으로 본인이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조 수석도 사석에서 “내년이면 알게 될 것”이라며 출마에 선을 그었다. 그럼에도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총선 부산·경남(PK)의 성적표에 선거 성패는 물론 집권 후반기 국정운영 동력이 달려 있어 조 수석의 부산 출마를 압박하는 모양새다.

조 수석에 대한 문 대통령의 신임이 두텁고,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배경에서 청와대가 밝혔듯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 미완의 검찰개혁에 대한 임명권자의 의지도 분명하다.

문제는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권이 ‘타깃’으로 삼는 조 수석을 법무부 장관으로 기용한다면 ‘돌려막기’ ‘회전문 인사’라는 정무적 부담을 피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조 수석의 입각에 대해 “(말씀)드릴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개각과 더불어 총선에 출마할 청와대 참모진 개편도 이르면 이달 말부터 순차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