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수, 지난해 에콰도르서 사망”…검찰, 사망증명서 확보

확대보기

▲ 모르쇠의 폭탄 증언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IMF 환란조사특위’에 출석한 정태수 전 한보그룹명예회장이 휠체어에 앉은 채 위원들의 신문에 답변하고 있다. 1999.02.04 서울신문DB

정태수 한보그룹 전 회장이 지난해 에콰도르에서 숨졌다는 내용의 사망증명서를 검찰이 확보했다. 검찰은 지난 22일 강제 송환된 정 전 회장의 넷째 아들 한근씨의 진술을 토대로 정 전 회장이 실제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관련 증거를 검증하는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외사부(예세민 부장검사)는 한근씨가 송환 과정에서 파나마 당국에 압수당한 소지품을 전달받았다고 25일 밝혔다. 한근씨는 에콰도르 당국이 발급한 정 전 회장의 사망증명서와 위조 여권, 유골함 등을 정 전 회장의 사망 증거로 제시했다. 사망증명서에 따르면 정 전 회장은 2018년 12월 1일 숨졌다.

정 전 회장은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던 영동대 교비 72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돼 2심 재판을 받던 중 2007년 5월 출국해 12년째 도피 중이다. 앞서 검찰은 정 전 회장이 카자흐스탄을 거쳐 키르기스스탄에 거주한 사실을 확인하고 범죄인 인도를 요청한 상태다.

그러나 한근씨는 지난 22일 송환된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부친이 지난해 숨졌다”고 진술했다. 한근씨는 2017년 7월부터 정 전 회장과 함께 에콰도르 과야킬에서 생활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검찰은 에콰도르 당국에 증명서 진위 여부를 확인해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다.

만약 정 전 회장이 사망한 것으로 최종 확인될 경우에는 그가 체납한 세금 환수는 사실상 불가능할 전망이다. 정 전 회장은 증여세 등 총 73건에 이르는 국세 2225억 2700만원을 내지 않아 현재 고액 체납자 1위에 올라 있다.

한편 검찰은 한근씨가 1997년 스위스 비밀계좌로 빼돌린 회사 자금 3270만 달러(당시 한화 320억원)를 비롯해 정 전 회장 일가의 은닉재산을 추적할 방침이다. 한근씨는 293억 8800만원, 셋째 아들인 정보근 전 한보철강공업 대표는 644억 6700만원의 국세를 체납한 상태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