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스펙 논란’에 황교안 “점수 높여야 거짓말 아니냐” 반박

확대보기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9.6.24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아들 스펙 발언’ 논란에 대해 “낮은 점수를 높게 얘기했다면 거짓말이겠지만, 그 반대도 거짓말이라고 해야 하나”라고 반박했다.

황교안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못 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말씀드린 그대로 이해해 주면 좋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20일 서울 숙명여대에서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가진 특강에서 “학점이 3점이 안 되고, 토익은 800점 정도인 청년이 큰 기업에 취업했다”면서 “‘스펙’이 하나도 없었지만 기업에서는 특성화된 역량을 본다고 한다”는 취지로 이야기를 했다.

그러면서 “그 청년이 바로 우리 아들”이라고 밝히면서 논란이 됐다.

처음엔 ‘황교안 대표 아들이라는 사실 자체가 커다란 스펙’이라는 지적과 함께 청년들의 취업 문제에 대한 공감 능력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황교안 대표는 다음날 “스펙 쌓기만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학생들의 고정관념을 깨고 싶어 아들 얘기를 들었다”면서 공개한 아들의 실제 학점(3.29점)과 토익 점수(925점)를 공개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거짓말 논란에 KT에 특혜채용된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황교안 대표는 자신의 발언이 국민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여러분들의 말씀을 잘 경청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선별적으로 국회 상임위에 참여하기로 한 데 대해 “원내·외 투쟁을 병행하겠다는 것”이라며 “경제와 민생이 무너지고 있고, 안보가 특히 어렵다. 국민들이 이런 말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이 점을 감안한 것”이라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