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횡단하던 오리가족 살리려다···

확대보기

▲ 고속도로를 건너려던 8마리 오리가족을 살리려다 하마터면 큰 봉변을 당할 뻔한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고속도로를 건너려던 8마리 오리가족을 살리려다 하마터면 큰 봉변을 당할 뻔한 사연을 지난 16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이 전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폴코브스키의 한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운전자의 운전 부주의도 사고 원인 중 하나가 분명하지만, 사실을 좀 더 들여다보면 당시 사고 차량 앞을 지나려던 ‘8마리의 오리가족’도 사고 원인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순 없을 듯하다.

목격자들의 말에 따르면 “사고 차량 운전자가 자신의 앞을 지나려던 오리가족을 발견하고 속도를 늦췄으며 그는 8마리 오리가족이 안전하게 지나가게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며 “하지만 속도를 줄이는 바람에 뒤따라 오던 차량이 멈춰 선 차량과 추돌해 큰 사고로 이어지게 된 거 같다”고 오리가족에게도 책임이 있음을 증언했다.

다행히 사고차량 주인들은 큰 상처를 입지 않았으며 현장 후속조치를 하며 경찰을 기다리고 있었고, 사고 현장 주변 운전자들과 승객들은 오리가족이 안전하게 고속도로를 건너 담장을 넘을 수 있도록 도왔다.

아무튼, 교통사고 1차 책임이 있는 차량 주인이 향후 만만치 않는 차수리비로 적지 않은 돈을 날리게 됐지만 고속도로 위에서 8마리 오리가족의 귀한 생명을 구했다는, 평생 잊지 못할 ‘귀한 추억‘ 하나는 확실히 얻은 것 같다.

사진 영상=Noy 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