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청문회에 국회 돌아오는 한국당?…나경원, 복귀 시사

확대보기

▲ 추경 문제점 발언하는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6.18
뉴스1

나경원 원내대표 “윤석열 지명, 인사청문회서 저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이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재촉하는 한 수가 될 전망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인사청문회를 통해 검찰총장 임명을 저지해야 한다며 국회 복귀를 시사했기 때문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검찰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을 반드시 (인사) 청문회를 통해 저지해야 할 것”이라면서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의 정치 보복을 통해 패스트트랙 폭거에 저항한 정치인을 반드시 내년 선거에 주저앉히겠다는 계획마저 엿보인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을 설득하며 그들이 변하기를 바랄 여유가 없다. 이제 전략을 다변화하고 다각화하는 한편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기동성도 필요하다”면서 “제가 보기에 그 첫번째 과제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즉 검찰총장 인사청문회를 계기로 국회 복귀를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석열 후보자 지명에 대해 “이 정권에 불만이 있으면 옷 벗고 나가라는 선언으로 보인다”면서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우리가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의 정치보복 등을 통해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공포사회를 만들겠다는 선언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자 내정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엉터리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한 검찰의 쓴소리까지 완전히 틀어막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이어 “사면초가에 빠진 대한민국이 온통 집권 세력이 울려대는 문재인 대통령 찬양, 결국 친문(친문재인) 절대권력의 완성을 향한 외침으로 가득하다. 대한민국이 사면문가다. 사방이 문재인 찬가”라고 지적했다.

추가경정예산 처리 문제에 대해서는 “패스트트랙 폭거로 국회를 아수라장으로 만든 뒤 이번에는 재정 포퓰리즘을 밀어붙이겠다고 한다. 이게 군소리 말고 통과시키라는 추경”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제발 알뜰살뜰하게 살라고 잔소리를 해도 듣는 척도 안 하더니 이제 와서 제발 돈 좀 꿔달라고 한다”면서 “돈 빌려서 하겠다는 게 어려운 경제를 고치는 경기부양 사업이 아니라 국민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현금을 쥐여주는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 추경”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좁쌀만큼도 변하지 않았다. 오히려 더 보란 듯이 야당을 무시하고 국민의 절규를 외면하고 있다”면서 “국민에게 현금 쿠폰을 나눠주는 조삼모사 정치로 그때그때 모면하고 있다. 민주당은 닥치고 추경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제는 철저하게 무너졌고 외교는 실종되다 못해 이제는 방해물이 되고 있다. 동해상을 북한 선박이 마음대로 휘젓고 다녀도 모르는 무장해제의 길로 가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은 북유럽 순방을 다니면서도 내내 북한을 옹호하기에 바빴다”고 주장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