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기 떠난 빈집, 문화로 채운다

금천구 낡은주택 임차… 예술공간 활용

3년차 프로젝트… 아티스트 6명 등 참여

확대보기

▲ 문화예술 도시재생 사업 ‘빈집 프로젝트’의 하나로 서울 금천구 독산동 ‘빈집2家’에서 열리고 있는 ‘크로스포인트 X-Point’ 전시회.
금천구 제공

쓸쓸한 빈집이 주민들이 참여하는 문화예술 체험 공간으로 변신한다.

서울 금천구는 독산동 ‘빈집 프로젝트’의 하나로 예술활동가 3명, 예술코디네이터 2명 등 전문가들과 함께 다양한 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빈집 프로젝트는 문화예술을 매개로 한 도시재생을 목적으로 금천문화재단이 독산동 일대의 낡은 주택이나 비어 있는 상업공간을 임차해 각종 문화예술 활동 공간으로 활용하는 사업이다. 2017년 11월부터 3년째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모두 6명의 예술가들이 참여했다. 프로젝트의 거점 공간이자 관련 정보를 총괄하는 공간인 독산로 96길 6 ‘빈집1가(家)’에서는 다음달 19일까지 매주 월요일과 금요일에 주민참여형 커뮤니티 프로그램 ‘릴레이 사진 워크숍’을 진행한다. 워크숍을 통해 완성된 결과물은 8월 12일부터 30일까지 ‘독산사진관-릴레이 사진전’에서 전시된다.

가산로 6 ‘빈집2가’에서는 윤제원 작가와 이규원 작가가 참여한 ‘크로스포인트 X-Point’ 전시와 함께 타일 그림 소품 만들기, 금천의 풍경을 담은 에코백 만들기 등 주민들이 직접 생활 소품을 제작해볼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 열린다. 또 독산로 295 ‘빈집3가’에서는 예술작품을 통해 휴식을 취하는 ‘힐링 아트테라피’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