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北 비핵화, 몇 개월 내 좋은 변화 있을 것”

국가조찬기도회·2019 기업 포럼 축사

“남북·북미 물밑 대화 재개되고 있어
한반도 평화·남북화해 반드시 이뤄야
경제 구조변혁 확실하게 이행 중요”

확대보기

▲ 이낙연 캐리커처

이낙연(얼굴) 국무총리는 17일 “남북한과 미국의 최고 지도자들은 모두 북한 비핵화의 의미 있는 진전이 연내에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저는 판단한다”며 “앞으로 몇 개월 사이에 좋은 변화가 생길 수 있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1회 국가조찬기도회 축사를 통해 “우리는 대결의 과거로 돌아갈 수 없다”며 “남북 화해와 한반도 평화를 반드시 이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 2월 두 번째 북미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가 교착됐다”며 “그러나 물밑 대화가 다시 이뤄지고 있다. 머지않아 수면 위의 대화도 재개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이 총리는 국민 분열상과 관련해 “동과 서, 보수와 진보, 부자와 빈자, 노인과 청년, 여자와 남자의 갈등이 불거지고 있다”며 “극단의 주장이 충돌하고 나와 다른 생각을 거친 말로 매도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리스도인들은 이리와 어린 양이 함께 살고 표범과 어린 염소가 함께 눕는 세상을 꿈꾼다”며 “그리스도인들이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성숙한 민주사회로 나아가는 데 앞장서 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또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9 기업(氣UP) 포럼’ 축사에서 “한국 경제는 내외의 여러 요인으로 고통의 강을 건너고 있다”며 “한국 경제가 구조변혁을 더 확실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