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걸그룹에서 야구선수까지…‘팔방미인 머슬퀸’ 박서휘

 1/5 
빼어난 노래실력에 5개 국어를 구사하는 ‘팔방미인 머슬퀸’ 박서휘를 스포츠서울이 소개했다.

외국어를 잘 해서 국제학과에 진학했고, 노래를 잘해서 걸그룹 LPG의 멤버로 활동했다. 야구가 좋아서 독립구단 연천 미라클의 투수로 활동하다 급기야 스포츠 전문 방송사 스포TV의 야구 전문 캐스터가 됐다. 야구로 다져진 탄탄한 몸을 완벽하게 만들고 싶어서 지난해 피트니스에 입문했다. 입문한 지 6개월도 안 돼 한국 최고의 피트니스 대회인 머슬마니아 대회에 입상했고, 이어 지난 5월에 열린 세계 최고 권위의 ‘ICN 코리아 월드컵 내추럴 선수권대회’에서 비키니 노비스 1위, 핏 모델 1위에 오르며 단박에 프로카드를 따냈다. 10년 넘게 정진한 사람도 따기 힘든 프로카드를 획득해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건강과 매력이 모든 사람들의 화두임을 재빠르게 알아채고 스포츠웨어 브랜드 ‘휘스핏’를 설립하는 대단한 사업 감각도 발휘했다.

본인이 원하는 대로 모든 것이 이루어지는 아라비안 나이트속의 ‘요술램프 지니’같은 존재 박서휘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