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레질” 막말 논란 한선교, 당 사무총장 사퇴한 이유

확대보기

▲ 한국당 최고위원회의 참석한 한선교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이 9일 오전 울산시 북구 매곡산업단지 내 한국몰드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한 총장은 지난 7일 오전 당 사무처 당직자에게 욕설이 섞인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2019.5.9 연합뉴스

취재진을 향해 “걸레질을 한다”고 말해 막말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이 17일 건강상의 이유로 사퇴한다고 밝혔다.

한선교 사무총장은 기자단에 “저는 오늘 건강상의 이유로 사무총장직을 사퇴한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황교안 당 대표가 3월 4일 그를 당 사무총장에 임명한 지 석달여 만으로 일각에서는 잇따른 구설의 여파라는 해석이 나온다.

그는 지난 3일 국회 회의장 밖에 앉아있던 기자들을 향해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먼. 걸레질을 해”라고 말한 뒤 논란이 되자, 환경이 열악해 고생한다는 의미지 비하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그는 지난달 7일에도 국회에서 회의 도중 당 사무처 직원들을 향해 욕설을 퍼부었다가 당 사무처의 비판 성명이 나오자 사과한 전력이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