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링걸 유다연’ 22인치 개미허리

 1/3 
원챔피언십 링걸 유다연이 22인치 개미허리를 자랑하는 등 최근 자신의 SNS에 ‘몸매끝판왕’다운 매력을 발산했다. 유디연은 동료 링걸인 김지나와 함께 사진 속에서 블랙 원피스로 세련된 맵시를 자랑했고, 블랙 비키니로 시크한 매력도 뽐냈다.

특히 뒷모습으로 처리한 블랙 비키니 모습에서는 22인치 잘록한 허리로 모델 중 최고의 호리병 몸매를 가지고 있음을 과시하기도 했다. 유다연은 김지나 등과 함께 15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원챔피언십 : 레전더리 퀘스트’에의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원챔피언십 : 레전더리 퀘스트’에는 한국의 추성훈(44)이 아길란 타니(24·말레이시아)를 상대로 미들급에서 메인이벤트를 벌일 예정이다.

2014년 모델로 데뷔한 유다연은 18만 명의 팔로워를 자랑하고 있는 파워 인플루언서다. 원챔피언십에는 지난해부터 참가했다. 유다연의 트레이드마크는 깊고 뇌쇄적인 눈빛. 깊은 동공에서 반짝이는 빛을 발하지만 한편으론 백치미적인 허무함이 밀려오는 묘한 눈빛의 소유자다.

유다연은 “처음 본 사람들이 ‘묘하다’, ‘유혹하는 눈초리다’, ‘블랙홀처럼 모든 것을 빨아들인다’”라고 자신의 매력포인트를 설명했다. 공대출신으로 174cm의 큰 키와 35-22-39의 완벽한 라인, 그리고 화려한 용모는 학창시절 내내 그녀를 ‘캠퍼스의 여신’, ‘공대여신’ 으로 자리매김하게 만들었다. 레이싱모델로서 금호타이어에서만 4년째 활동하고 있는 의리의 모델이기도 하다.

스포츠서울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