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북유럽 순방 통해 포용·평화·혁신 배우고 싶다”

확대보기

▲ 대언론 인사말 하는 문 대통령
북유럽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왕궁에서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과 기자단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6.14
연합뉴스

스웨덴을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등 북유럽 3국 순방을 통해 포용과 평화, 혁신의 가치를 배워 국민들에게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 동안 미국식 발전모델에 따라 높은 성장을 이뤄냈지만 그만큼 극심한 양극화가 생기는 등 풀어야 할 과제가 많다”며 북유럽에서 우리가 지향할 다음 가치를 탐색해보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스웨덴 의회 안드레아스 노를리엔 의장과 만난 자리에서 ‘북유럽 순방 중 가장 달성하고 싶은 목표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렇게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포용복지, 성 평등, 평화, 혁신의 길로 나아가려 한다. 그 점에서 북유럽 3국은 앞서가는 나라”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해 평화 프로세스를 진행 중”이라며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에 대해서 높은 관심과 지지를 보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방명록에는 ‘신뢰를 통한 평화, 스웨덴과 한국이 함께 만들어 갑시다’라고 남겼다.

확대보기

▲ 문 대통령, 스웨덴 의회 의장과 기념촬영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의회를 방문, 안드레아스 노를리엔 의회 의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9.6.14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스웨덴 의회의 수준 높은 협치를 직접 보고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를 발전시키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스웨덴 의회는 100년 전인 1919년 여성들의 참정권을 인정하고 보통선거제도를 도입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의장 면담에 앞서 스톡홀름 왕궁에서 진행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해 “스웨덴은 전세계의 발전모델이 되고 있다. 나는 이번 스웨덴 방문에서 정치와 기업, 복지와 문화를 배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은 “2주 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발생한 안타까운 사고로 인해 많은 한국인의 인명 피해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진심으로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 유가족들, 친지들에게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1/18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