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해진 영등포

[현장 행정] 폭염 대책 나선 채현일 구청장

확대보기

▲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이 13일 서울 영등포구 문래근린공원에 설치된 ‘쿨링 포그’ 밑에서 아이들과 함께 인공 안개를 맞으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얘들아! 시원하니?”(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와~. 시원해요.” “문래동에서 태어나길 참 잘한 것 같아요.”(문래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

13일 오전 10시경 서울 영등포구 문래근린공원에 설치된 ‘쿨링 포그’ 밑으로 인근 문래초등학교 학생들이 모여들었다. 저마다 손을 뻗쳐 인공 안개를 만져보는 게 재미있다는 듯 얼굴엔 함박웃음이 가득하다. 유모차를 끌고 산책을 나온 아기엄마들도 잠시 발길을 멈추고 쿨링 포그에서 나오는 인공 안개를 맞으며 숨을 돌린다. 쿨링 포그는 인공 안개를 공기 중으로 분사해 주변 온도를 3~5도가량 낮춘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올해 무더위가 유난히 일찍 시작되자 폭염에 대비하기 위한 각종 대책을 마련했다. 일례로 구는 올해 들어 처음으로 문래근린공원 창의어린이놀이터 앞에 쿨링 포그라는 폭염저감시설을 5개 설치했다.

구는 공원에 설치한 쿨링 포그에 대한 구민들의 반응을 살펴본 뒤 호응이 좋으면 차례로 확대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쿨링 포그는 지난 12일에 처음 설치했는데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작동되며, 주변 온도가 26도를 넘어가면 자동으로 인공 안개가 분사된다”면서 “아이들을 데리고 놀이터에 나온 학부모들이 시원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채 구청장은 쿨링 포그가 바람이 불면 인공 안개가 제대로 분사되지 않는 문제점을 발견하고 보완 지시를 내리기도 했다. 그는 “여름철에 폭염으로 고생하시는 구민들이 쾌적한 환경을 갖춘 공원에서 맘껏 아이들과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쿨링 포그를 설치했다”면서 “바람을 막을 수 있는 장치만 보완되면 구민들의 휴식과 산책이 더욱 쾌적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채 구청장은 이내 발길을 돌려 여의도로 향했다. 여의도 마포대교 사거리에 설치된 그늘목(木)이 제 구실을 하는지 점검하기 위해서다. 구는 올해 유동인구가 많은 횡단보도, 교통섬, 학교 주변 등에 파라솔 그늘막을 총 86개 설치해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하지만 구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자연친화적인 휴식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그늘목을 5개 새로 설치했다. 설치와 유지관리가 상대적으로 번거로운 그늘막 대신 대왕 참나무 등 녹음이 풍부한 나무를 심어 시원한 그늘을 제공하고 미세먼지도 저감하기 위한 것이다.

채 구청장은 “지난해 여름에 설치한 그늘막도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지만, 이를 대신해 그늘목을 심으면 자연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과 함께 폭염도 차단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을 것 같다”면서 “앞으로도 구민 모두가 폭염에 맞서 건강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