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첫 환경·에너지장관회의 15~16일 日 나가노서 열린다

에너지 전환·폐플라스틱 저감 논의

확대보기

▲ 조명래 환경부 장관

주요 20개국(G20) 최초로 환경·에너지장관회의가 오는 15∼16일 이틀간 일본 나가노 가루이자와에서 열린다.

13일 환경부에 따르면 2008년 G20 정상회의 출범 후 환경·에너지 합동 장관회의와 환경장관회의가 개최되는 것은 처음이다. G20은 미국 등 선진 7개국(G7)과 유럽연합(EU) 의장국, 한국을 포함한 신흥시장 12개국 등 세계 주요 20개국을 회원으로 출범한 국제기구다. 에너지장관회의는 2015년부터 개최됐다. 이번 회의에 우리나라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정부 대표로 참가한다.

첫 환경장관회의에는 G20 회원국과 초청국 환경부처 장차관, 국제협력개발기구(OECD), 유엔환경계획(UNEP) 등 국제기구 관계자가 참석한다. 합동회의에서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에너지 전환과 환경보호 방안을 논의한다. 환경장관회의에서는 자원 효율성과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저감 방안, 기후변화 적응 및 기반시설 민간투자 활성화 등을 주요 의제로 다룬다.

논의 결과를 토대로 16일 열리는 폐회식에서 환경·에너지장관 합동 선언문과 환경장관 선언문을 각각 채택하게 된다. 환경부는 “선언문이 법적 효력은 없으나 국가 간 의지를 반영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