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유괴된 아들 정부가 찾아줬는데…23년 뒤 친자 나타나

확대보기

▲ 주씨와 친자의 모습

유괴 사건 후 어렵게 되찾은 아들이 친자가 아니었던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안긴 사건이 발생했다. 얼마 전 중국 충칭(重庆)에 거주하는 주 씨(56)는 지금으로부터 27년 전 그의 아들을 유괴했던 범인이 자수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유괴 사건이 발생했던 1995년 당시 2살에 불과했던 주 씨의 아들은 입주 보모 하 씨(18)에게 유괴됐다. 사건 직후 충칭시 간부로 재직해 있었던 주 씨 부부는 무려 20만 위안(약 3500만원)에 달하는 비용을 들여 중국 대륙 전역 20곳 성을 오가며 친자를 수소문 했다. 하지만 당시 유괴 사건이 유난히 빈번했던 1990년대 중반의 중국에서 주 씨 부부가 유괴된 친자를 찾기는 불가능한 일로 여겨졌었다.

특히 사건 직후 유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였던 보모 하 씨가 곧장 충칭시를 떠난 것이 확인되면서 아이 찾기는 실패했다. 이후 4년이 흐른 뒤 허난성(河南) 고등법원 측은 이 일대에서 적발된 유괴 사건 일당과 함께 찾은 아동 중 주 씨의 친자가 있는 것으로 보고 주 씨 부부에게 통보했다.

해당 법원의 연락을 받고 찾아간 두 사람은 법원으로부터 인도받은 아동의 생김새 등을 기준해 친자일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판단, 당시 약 1500위안(약 26만 원)의 비용을 들여 친자 확인 검사를 해당 법원에 의뢰했다. 1500위안은 당시 주 씨의 15개월 분량의 월급과 맞먹는 수준이었다. 주 씨 부부는 약 1개월에 걸친 검사 후 해당 아동이 친자라는 연락을 받았고, 그로부터 지금껏 약 23년 동안 해당 아동을 친자로 알고 키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최근 공안에 자수한 유괴 범인 허 씨가 공안국에 찾아왔을 당시 주 씨 부부의 친자를 자신의 아들로 여기며 지금껏 키워왔다고 추가 자수 했다는 점이 외부로 알려지면서다.

실제로 당시 주 씨 부부의 집에 입주 보모살이를 시작했던 범인 허 씨는, 주 씨 부부의 윤택한 경제적 상황과 사회적인 위치 등을 시샘, 부부의 친자를 유괴한 뒤 지금껏 자신의 아들로 여기며 키운 것으로 확인됐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주 씨는 곧장 허 씨와 함께 생활했던 것으로 알려진 청년과 자신들의 친자 관계 성립 여부를 병원에 의뢰, 양측의 친자 관계 성립 가능성이 98% 이상일 것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해당 결과에 대해 주 씨는 “지난 23년 동안 친자로 알고 키운 내 집에 살고 있는 그 아들은 그럼 뭐가 되느냐”면서 “허 씨 집에서 살았던 진짜 내 아들과 내 집에서 내가 직접 키운 두 아들의 얼굴을 이제 어떻게 보고 살아야 하는지 막막하다. 23년 전 친자 관계 성립 여부 문의했던 허난성 고등 법원에게 이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주 씨는 사건의 전말을 확인한 직후 곧장 23년 전 자신의 친자 관계 성립 여부에 대해 불성실한 답변을 내놓은 허난성 고등법원을 상대로 손해 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주 씨는 해당 법원에 대해 경제적 피해 보상으로 195만 위안, 정신적 피해보상으로 100만 위안 등 총 295만 위안(약 5억원)에 달하는 피해 보상을 요구한 상태다.

주 씨는 “현재 허난성 고등법원 관계자는 정신적 피해 보상만 인정해 총 10만 위안의 보상금을 지불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면서 “하지만, 절대로 이 금액으로는 법원과 합의할 생각이 없다”고 강력한 입장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허 씨가 유괴한 친자가 한 때는 경제적인 궁핍 속에서 성장하면서 돈이 없어서 공부 중단할 위기에 놓일 정도로 힘든 처지에 있었던 것으로 전해들었다”면서 “이런 상황에 까지 이르렀던 아이 생각을 하면 이 사건을 유발한 관련인들에게 대해 원망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