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수익률 5%에 깜짝… 증권사 발행어음 ‘불티’

1년 이하로 은행 예금보다 이자 많아

NH·한투 등 대형 증권사 3곳이 발행
KB증권 첫 상품 하루에 5000억 ‘완판’
약정·수시식보다 적립식이 금리 높아

확대보기

최근 증권사들이 파는 발행어음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발행어음 3호 사업자인 KB증권이 지난 3일 처음 내놓은 ‘KB able 발행어음’은 출시 당일 5000억원이 모두 팔렸다. 2017년 11월부터 발행어음을 판매한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5월 말 기준 발행어음 잔고가 5조 4000억원, 지난해 7월부터 팔기 시작한 NH투자증권은 3조 4000억원에 이른다.

1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발행어음에 투자자들이 몰리는 이유는 간단하다. 저금리 시대에 은행 예금보다 높은 금리를 받으면서 1년 이하의 짧은 만기로 여윳돈을 굴릴 수 있어서다.

아직 일반인에게 다소 생소한 발행어음은 쉽게 말해 초대형 증권사가 자체 신용을 바탕으로 직접 발행하는 어음으로 만기가 1년을 넘지 않는 단기 유동성 금융상품이다. 증권사들은 발행어음으로 조달한 돈을 기업들에 빌려주고 이자를 받아서 투자자들에게 약정한 원금과 이자를 준다. 예금자보호 대상은 아니지만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 KB증권 등 높은 신용등급을 보유한 대형 증권사들이 발행하는 만큼 원금 손실 가능성은 매우 낮다.

발행어음은 매달 일정액을 넣는 적립식과 고객이 만기를 1·3·6·9·12개월 등으로 선택하는 약정식, 언제든 돈을 넣다 뺄 수 있는 수시식으로 나뉜다. 매달 일정액을 넣는 적립식의 경우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 KB증권 모두 연 3.0% 금리로 팔고 있다. 은행권 예금 금리가 1.4~2.0%라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높은 수익률을 보장한다. 월 납입 한도는 증권사별로 다르다. 한국투자증권과 KB증권의 적립식 발행어음은 한 달에 10만원부터 1000만원까지 넣을 수 있는 반면 NH투자증권 상품은 최소 10만원에서 최대 100만원으로 납입 한도가 상대적으로 적다.

특판금리까지 받으면 더 많은 이자를 챙길 수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달 뱅키스 고객 전용 적립식 발행어음을 발행하면서 연 5.0% 특판금리를 적용했다. 한국투자증권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뱅키스 고객 중 선착순 5000명에게 팔았다. KB증권도 개인 고객 중 선착순 1만명에게 연 5.0% 특판금리를 줬다.

약정식은 만기와 증권사에 따라 금리가 1.80~2.35%다. 1개월 만기는 KB증권, 1년 만기는 한국투자증권 상품의 금리가 높다. 1개월 만기의 경우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은 금리가 1.80%인데 KB증권은 1.85%다. 3개월 만기의 경우 NH투자증권과 KB증권은 1.90%로 한국투자증권(1.85%)보다 금리가 높다. 6개월과 9개월은 3개 증권사 모두 금리가 2.10%로 같다. 1년 만기는 한국투자증권이 2.35%로 다른 2개 증권사(2.30%)보다 이자를 더 준다.

100일이나 200일 등 고객이 원하는 기간으로 만기를 직접 정하고 싶다면 NH투자증권 발행어음을 사면 된다. 한국투자증권과 KB증권은 1·3·6·9·12개월 등으로 만기가 설정돼 있는 반면 NH투자증권은 2~365일 사이에서 자유롭게 만기를 정할 수 있다.

수시식은 금리가 1.80%로 다른 상품에 비해 낮지만 언제든 팔 수 있고 파는 시기에 상관없이 연 1.80% 금리가 유지된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배우자 몰래 비상금을 갖고 있는 고객이라면 언제든 찾을 수 있고 하루만 맡겨도 약정 수익률을 적용하는 수시식을 사는 게 비상금 재테크”라고 귀띔했다.

미국 달러화로 사는 외화 발행어음도 있다. 수시식과 약정식 모두 3개 증권사에서 판다. 수시식은 금리가 2.0%이고 약정식은 만기와 증권사에 따라 2.20~3.30%가 적용된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3일 업계 최초로 적립식 외화 발행어음을 내놨다. 금리는 3.50%이고 1인당 월 최대 1000달러까지 납입할 수 있다. 또 다른 증권사 관계자는 “달러를 갖고 있는 고객이라면 환전 수수료를 내고 원화로 바꿔 원화 발행어음을 사는 대신 금리가 더 높은 외화 발행어음에 투자하는 게 낫다”면서 “해외로 유학 간 자녀에게 부칠 용돈이나 대학 등록금을 짧은 기간 외화 발행어음에 넣어 굴리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