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金 친서’ 받은 날 이도훈 급거 스웨덴행… 긴박한 한반도

정부 ‘북미 대화 재개 지원 행보’ 급류

확대보기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본부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노이 선언 결렬 이후 처음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히면서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정부 행보도 빨라지고 있다.

 당장 북핵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본부장은 12일 스웨덴으로 급히 출국했다. 본래 이날 오전 외교부와 세종연구소가 주최하는 ‘평화를 창출하는 한미 동맹’ 세미나의 기조연설이 예정돼 있었지만 취소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방문을 계기로 양국 간에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정례적인 협의를 가질 것”이라며 “스웨덴은 대북 인도적 지원 부문에서 2위의 공여국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본부장의 갑작스러운 출국을 감안할 때 문 대통령의 순방을 수행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와 관련한 한미 협의 사안에 대해 보고할 것으로 관측된다.
 정부는 친서 발송을 미리 알고 즉각 움직인 것으로 보인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김 위원장의 친서 발송에 대해 청와대가 미리 알았느냐는 기자들의 질의에 “알고 있었다. 그 이상은 밝히지 않겠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의 친서 내용을 바탕으로 한 포괄적 대북 전략은 오는 29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정립될 전망이다. 오는 19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행사에서 만날 예정인 이 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정상회담 준비 및 한반도 정세 평가를 위해 별도 자리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일각에서 미국에 체류 중인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국정원 측은 “친서 전달에 관여한 바 없다”고 밝혔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