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상황 변화 적절히 대응”…금리인하 시사

기존 입장서 선회…빠르면 3분기 단행

확대보기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하반기에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했다. ‘금리 인하로 대응할 상황이 아니다’라는 기존 입장에서 선회한 것이다. 최근 경기둔화 움직임이 뚜렷한 데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는 등 우리 경제가 내우외환에 직면한 상황이 감안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르면 3분기에 금리 인하가 단행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이 총재는 이날 한은 창립 69주년 기념사에서 향후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 하겠다”고 밝혔다. 경기 회복이 더딜 경우 금리를 내려 경기부양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이다.

그는 “미중 무역분쟁과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등으로 대외 환경이 크게 달라졌다”면서 “성장 경로의 불확실성이 한층 커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정산업 중심의 수출에 크게 의존하는 우리 경제로선 이 같은 불확실성 요인이 어떻게 전개되는지에 따라 성장이 영향받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는 정부가 ‘하반기에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던 기존 입장을 바꿔 “하방 위험이 장기화할 소지가 있다”(지난 9일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고 밝힌 것과 같은 맥락이다.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