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서 가장 비싼 폐차장…두바이에 럭셔리카 수천 대 버려진 사연

확대보기

▲ 세계서 가장 비싼 폐차장…두바이에 럭셔리카 수천 대 버려진 사연

슈퍼카와 클래식카 등 값비싼 자동차 수천 대가 사막의 모래 먼지를 뒤집어 쓴 채 방치된 기이한 광경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폐차장 중 한 곳의 모습이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11일(현지시간) 최근 아랍에미리트연합국(UAE)의 한 도시국가에서 현지 유튜버가 촬영해 공개한 한 특별한 폐차장을 소개했다.

확대보기

UAE의 일곱 토후국 중 아부다비와 두바이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샤르자에 있는 이 폐차장에서는 페라리와 롤스로이스, 레인지로버 그리고 람보르기니 같은 값비싼 자동차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보도에 따르면, 이 차량을 버리고 떠난 대다수의 사람은 UAE에서 빚을 갚지 못하고 도피한 외국인으로 추정된다.


현지 법에 따라 빚을 갚지 못하면 가혹한 처벌을 피하기 어려워 많은 사람이 공항에 이런 차를 버려둔 채 떠났다는 것이다.

확대보기

폐차장에 있는 많은 차량은 방치된 상태에서 사막의 뜨거운 열기와 모래 먼지 탓에 고장이 난 상태이지만, 일부 차량은 여전히 보존 상태가 좋아 이곳을 잘 아는 사람들은 저렴한 가격에 멀쩡한 부품을 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영상을 공개한 25세 유튜버 모신 라티프는 이 폐차장은 UAE 안에서 가장 큰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그는 “이곳에서는 슈퍼카와 럭셔리카, 빈티지카 그리고 클래식카까지 모든 차종을 찾을 수 있다. 이들 차량의 연식은 모르지만, 가장 비싼 차들에 속한다”면서 “페라리와 롤스로이스, 벤틀리, 람보르기니, 메르세데스 벤츠, BMW, 아우디 등 어떤 차도 이곳에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곳에는 예비 부품을 반값에 사기 위해 다른 나라에서도 사람들이 찾아온다”고 덧붙였다.

사진=모신 라티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