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6월 말 트럼프 방한 전에 남북 정상 만나야”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후 노르웨이 오슬로대에서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6.12 연합뉴스

북유럽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며 이달 말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이전에 남북 정상이 만나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 직후 “저는 김정은 위원장과 언제든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달 말 방한하는데, 가능하면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국 우리가 만날지, 언제 만날지를 결정하는 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끝난 이후 3차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아 겉으로 볼 때 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였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공식 대화가 없는 동안에도 (북미 정상들이) 따뜻한 친서들을 서로 교환하고 있고, 상대에 대한 신뢰와 변함없는 대화 의지를 표명하기에 대화 모멘텀은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조기에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면서 “대화 모멘텀이 유지되더라도 대화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면 대화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문재인(오른쪽 두 번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후 노르웨이 오슬로대에서 열린 오슬로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한 후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질의응답은 BBC 서울특파원 로라 비커가 진행했다. 2019.6.12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일과 관련해서도 “(친서가) 전달될 것이란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고, 전달받았다는 사실도 미국에서 통보받았고, (친서의) 대체적인 내용 역시 전달받았다”면서 “남북·북미 사이에 공식적인 회담이 열리고 있지 않을 때도 정상 간 친서들은 교환되고 있다. 친서들이 교환될 때마다 한국과 미국은 그 정보를 공유하고 있고 대체적인 내용도 상대에게 알려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미 대화에 노르웨이·핀란드·스웨덴 등 북유럽 3개국이 많은 도움을 줬다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남북미 간 대화도 북유럽 국가들의 꾸준한 지지와 성원 덕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면서 “그동안 보내준 지원에 특별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