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좀 빼주세요’…조카 장난감 차에 끼인 여성

 1/4 


조카의 장난감 자동차가 재밌어 보였던 여성이 욕심을 내다 결국 굴욕적인 결말을 맞았다.

11일 뉴욕포스트 등 외신은 스코틀랜드 앙구스 브레친에 거주 중인 조 아치볼드(34)가 조카의 장난감을 탐냈다가 혼쭐이 난 사연을 영상과 함께 보도했다.

영상에는 아치볼드가 플라스틱 장난감에 끼어 옴짝달싹 못하는 모습이 담겼다. 아치볼드는 어떻게든 몸을 빼내려고 노력하지만 장난감은 꼼짝도 하지 않는다.

당시 그는 한 살배기 조카의 장난감 자동차를 본 후 “나와 잘 어울리는 자동차군”이라는 농담 따위를 하며 차에 올랐다가 끼이고 말았다.

장난감에서 몸을 빼내기 위해 수많은 방법을 시도했지만 모두 실패로 돌아갔다.

결국 그의 아버지 케빈이 칼로 장난감을 잘라냈고, 약 한 시간 만에 아치볼드는 장난감 자동차에서 빠져나오는 데 성공했다.

본인에겐 심각하지만 남들에겐 유쾌한 이 순간을 촬영한 조카 매튜(26)는 “아치볼드가 스스로 빠져나올 수 있는 방법은 없었다”면서 “자동차 뒷부분을 잘라내기까지 그는 약 1시간 동안 차에 끼어있었다”며 웃었다.

이어 매튜는 “아치볼드도 당황해하면서도 재밌어했다”면서 “우리 모두에게 유쾌한 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데일리메일/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