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남 CIA 정보원설 언급하며 “나라면 그런 일 없게 할 것”

확대보기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미 백악관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미국 중앙정보국(CIA) 정보원이었다는 주장에 대해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내 체제 아래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미 백악관에서 취재진을 만나 김 위원장으로부터 전날 친서를 받았다고 소개하는 과정에서 “그의 이복형에 관한 CIA 관련 정보를 봤다. 내 체제 아래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워싱턴포스트 베이징 지국장인 애나 파이필드는 최근 출간한 책 ‘마지막 계승자’에서 “김정남은 CIA 정보원이 됐고, CIA는 그들이 좋아하지 않는 독재자를 끌어내리려고 했던 전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김정남이 CIA 정보원이었기 때문에 김 위원장이 김정남의 살해를 명령했다고 주장했다. 김정남은 2017년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마카오행 항공편을 기다리던 중 맹독성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에 의해 살해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김정은에 대한 CIA의 스파이 행위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취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자신이었으면 CIA로 하여금 살해 당한 이복형을 정보요원으로 모집하도록 놔두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올리브 가지’(화해의 몸짓)를 내밀었다고 풀이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김정남을 살해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나는 그에 관련해서 아무것도 모른다. 내가 아는 것은 지금의 관계를 고려할 때 내 체제 아래서는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면서 “그것에 관해서는 아무것도 모른다”라고 답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정보기관이 북한 지도자 김정은가(家)의 일원을 정보원으로 활용하는 일을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