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할리우드] 키아누 리브스, 여성과 사진 찍을 때마다 ‘매너손’ 화제

확대보기

▲ 키아누 리브스, 여성과 사진 찍을 때마다 ‘매너손’ 화제

영화 ‘존 윅 3: 파라벨룸’로 돌아오는 할리우드 스타 키아누 리브스의 ‘매너손’이 해외 네티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10일 한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키아누 리브스가 여성들과 사진을 찍을 때마다 자기 손이 닿지 않도록 신경 쓰는 모습이 담긴 사진 여러 장이 공유됐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자세가 ‘매너손’이라고 불릴 만큼 익숙해진 문화이지만, 서양에서는 매우 놀라웠는지 사진이 공유된 게시물은 순식간에 화제에 올랐다.

지금까지 해당 게시물에는 ‘최고예요’와 ‘좋아요’ 그리고 ‘웃겨요’ 같은 긍정적인 반응이 9200회, 댓글도 3600개가 넘게 이어졌다.

확대보기

대다수 네티즌은 리브스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 남성 네티즌은 그를 “진정한 신사”라고 말하며 “이러니까 더욱더 칭찬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더 많이 알수록 더 좋아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네티즌 역시 이 배우에 대해 “신의 선물”이라고 평가했고 한 여성 네티즌은 “키아누 리브스는 진짜 신사”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일부 팬은 리브스가 부적절한 행동에 관한 의심을 피하기 위해 사진을 찍을 때 일부러 손을 대지 않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한 페이스북 사용자는 “그는 성차별주의자와 페미니스트들에게 표적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잘 알아 현명하게 행동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게시물이 공유된 한 트위터의 사용자 역시 “키아누는 신중하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한 남성 네티즌은 “그는 현명하다. 나도 지금 이렇게 사진을 찍는다”면서 “(상대방에게) 미안한 것보다 안전한 것이 낫다”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이에 대해 또 다른 팬들은 리브스는 그저 예의바르게 행동하고 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한 사용자는 “리브스가 사람들 몸에 손이 닿지 않도록 하는 것은 상대방의 공간을 존중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당신이 함께 사진을 찍자고 하는 누군가를 껴안는 행동을 이론상으로는 무례하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상대방의 개인 공간을 존중하는 선택은 사려 깊은 행동이므로 현명하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한 여성 사용자는 “나 역시 리브스가 상대방의 개인 공간을 존중하려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 “내 생각에 그는 미투 운동에 반응하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저 배려하는 사람”이라면서 “약간의 결벽증이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여성 역시 “몇몇 사람이 이렇게 해야 한다는 것이 슬프다고 언급한 것을 봤다. 실제로 슬픈 것은 우리가 어떤 순간에 여성과 접촉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저 다른 사람들의 몸을 존중하고 있을 뿐”이라면서 “정말 대단한 개념”이라고 덧붙였다.

사실 불과 2년 전 만에도 우리나라의 ‘매너손’을 본 외국인들은 이를 어색한 행동으로 보는 것이 영상으로 공개된 바 있다. 당시 여성들은 “여자를 무서워하는 것 같이 보인다”, “오히려 무례해 보인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확대보기

▲ 키아누 리브스 팬페이지/인스타그램

사진=언프로페셔널 매드맨/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