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닝하면 죽이겠다” 남아공 교사 총 들고 시험 감독

확대보기

아프리카의 한 고등학교 교실에서 한 교사가 총을 어깨에 멘 채 학생들의 시험을 감독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타임스라이브 등 현지언론은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간) 트위터 등을 통해 이 같은 모습이 촬영된 영상 하나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음푸말랑가주(州)에 있는 마부사베살라 고등학교의 한 11학년(고교 2학년) 교실에서 한 학생이 몰래 이 같은 장면을 촬영해 제보했다.

이 학생이 간신히 촬영한 5초 분량의 영상에서 한 남성 교사는 오른쪽 어깨에 소총 한 자루를 멘 채 교실 안을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시험을 치르는 학생들을 감시하는 모습이다.

26세라는 나이만 알려진 이 교사는 평소에도 총을 소지한 채 학생들에게 “죽이겠다”고 위협했지만 다른 교사들은 물론 교장도 이 같은 사실을 묵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현지 교육부는 7일 해당 교사를 정직 처분했다고 발표했다.


교육부는 이번 사건을 매우 심각하게 생각해 이미 자세한 조사를 시작했고 동시에 학교 측에도 이 교사에 대해 경찰에 기소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또한 앞으로 이 학교를 교육부가 직접 감독하기로 했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교육부 관계자는 “이런 사례는 극히 드물겠지만 어떤 사정이 있더라도 이런 사건은 도저히 용인할 수 없다. 교사는 아이의 올바른 성장과 교육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항상 도덕적 수준을 높여야 한다”면서 “교직이라는 명예와 존엄을 유지하기 위해 도덕에 어긋나는 행위는 사소한 일이라도 계속 보고하도록 교사와 관계자들에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사진=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