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출연작 ‘나랏말싸미’ 예고편

확대보기

▲ ‘나랏말싸미’ 예고편 한 장면.

영화 ‘나랏말싸미’ 한글의 시작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렸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가장 높은 곳의 왕 세종(송강호)과 조선시대 억불 정책으로 가장 낮은 곳에 있을 수밖에 없었던 신미스님(박해일)의 한글 창제 시작이 담겼다.

왕인 세종에게 “굳이 왜 문자를 만들려 하십니까”라는 신미스님 물음과 “글은 백성의 것이어야 한다”는 믿음으로 자신의 신념을 내세우는 세종의 담대한 표정이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 이면을 궁금케 한다.

뿐만 아니라 가장 낮은 곳에 있던 스님이 어떻게 가장 높은 곳의 왕을 만나 한글 창제 과정에 기여할 수 있었는지, 또 역사에도 기록되지 못한 숨은 인물들의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예고한다.

세종과 신미로 분해 신분과 종교를 뛰어넘어 백성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뜻을 함께한 두 사람의 협업과 우정을 연기한 송강호와 박해일의 호흡이 눈길을 모은다.

영화 ‘나랏말싸미’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영상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