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靑 대변인 5억 7818만원·이공주 과기보좌관 41억

올 ‘2~3월 인사’ 공직자 재산 공개

원윤희 서울시립대 교수 49억원 ‘최고’
김성호 강원 행정부지사 3억여원 신고
남관표 전 국가안보실 제2차장 15억원

확대보기

▲ 브리핑하는 고민정 대변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경제부총리 정례보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5.28 연합뉴스

지난 4월 임명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5억 781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또 이공주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의 재산 신고액은 41억 51만원이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문재인 정부의 전·현직 차관급 이상 고위공직자 5명을 포함해 재산공개 대상자 32명의 재산을 31일 관보에 실었다. 이번에 공개 대상은 지난 2월 2일~3월 1일 임용되거나 퇴직한 이들이다.

고 대변인은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본인 소유의 아파트 전세 임차권(4억 4900만원)을 신고했다. 이 외에 본인과 배우자 소유의 1억 4230만원과 본인 소유의 자동차 1038만원을 가지고 있었다. 독립적인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이유로 부모의 재산 공개는 거부했다.

이 과기보좌관은 49억 8784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원윤희 서울시립대 교수(전 총장)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어머니 명의의 단독주택, 오피스텔, 아파트 등 15억 9700만원과 본인과 배우자 소유의 토지 9억여원을 가지고 있었다. 본인과 배우자, 어머니 명의의 예금 20억 6661만원과 본인 소유의 주식 4억 1083만원도 재산으로 등록했다.

이번 재산공개에서 현직자 중 가장 낮은 재산을 등록한 사람은 김성호 강원도 행정부지사로 3억 4000만원을 신고했다. 신상엽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제도개혁비서관(3억 9000만원)과 진승호 기획재정부 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4억 6000만원)도 재산이 적은 공직자로 이름을 올렸다.

한편 퇴직자 중에서 재산이 가장 많은 사람은 남관표 전 국가안보실 제2차장으로 14억 9500만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김판규 전 국방부 해군정책연구관이 12억 4828만원이었고 이종섭 전 국방부 육군정책연구관이 12억 72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세종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