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선, 술취해 환갑 택시기사 폭행 ‘벌금’ “깊이 반성한다”

확대보기

▲ 한지선. SBS 제공

배우 한지선(26)이 환갑의 택시기사를 폭행해 벌금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23일 한지선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에 따르면 한지선은 지난해 9월 서울 강남의 한 영화관 앞에서 택시 운전기사 A씨와 다툼 후 경찰 조사를 받았다. 채널A는 “한씨가 술이 취한 상태로 택시 조수석에 탄 뒤 원하는 곳으로 가지 않는다며 다짜고짜 기사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때린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그는 파출소에서도 경찰관의 뺨을 때리고 다리를 걷어차는 등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지선은 이 사건으로 법원에서 폭행 및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소속사는 “한지선은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라며 “다시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지 않도록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사 역시 소속 배우를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고, 책임에 통감한다”라며 “내부적으로 개선을 위해 모든 임직원이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한지선과 다툰 기사 A씨는 이날 채널A에 한지선으로부터 사과를 듣지 못했다고 했다. 한지선 측은 채널A에 “연락처를 알지 못해 사과하지 못했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한지선은 한양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하고 드라마 ‘맨투맨’(2017), ‘흑기사’(2017~2018) 등에 출연했다. 현재는 SBS TV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 중이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