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kg 근육질 코’로 새끼 엉덩이 때리는 수컷코끼리

 1/7 

근육질의 코 무게만 140킬로그램에 달하는 거대한 코끼리가 그 무시무시한 코로 한 번 내려친다면 그 충격은 어떨까.
 
지난 16일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는 거대한 코를 가진 수컷 코끼리 한 마리가 태어난 지 1년도 되지 않은 새끼 코끼리를 자신의 코를 휘둘러 때리는 놀라운 모습을 전했다.
 
사진작가 던컨 노아케스는 남아프리카 이스턴 케이프 아도(Addo) 코끼리 국립공원에서 수컷 코끼리의 폭력적인 모습을 촬영했다. 영상 속, 아프리카 사바나 수컷 코끼리 옆으로 생후 1년도 채 되지 않아 보이는 어린 코끼리 한 마리가 다가간다.
 
새끼 코끼리가 자신의 옆으로 온 것을 인지한 수컷 코끼리는 순간 몸을 돌려 새끼 코끼리의 엉덩이를 자신의 거대한 코로 때린다. 새끼 코끼리는 그 충격에 매우 고통스러워하며 비명을 질러댄다. 그리고는 주위에 있는 또 다른 코끼리 곁으로 몸을 피한다.
 
하지만 수컷 코끼리의 알 수 없는 분노는 아직 끝나지 않은 듯하다. 새끼 코끼리와 함께 있는 다른 코끼리까지도 공격을 감행한다. 그 공격으로 둘은 분리되고 새끼 코끼리는 또다시 도피처를 찾기 위해 달아난다.
 
그러나 새끼 코끼리는 아직 작고 발걸음도 느려 생각만큼 멀리 도망가지 못한다. 수컷 코끼리는 이 순간을 놓치지 않고 새끼 코끼리의 발을 코로 걸어 넘어뜨리려 시도하고 이 과정에서 새끼 코끼리의 비명은 또 한 번 허공을 가른다.
 
그 순간 새끼 코끼리와 잠시 떨어져 있던 어미 코끼리가 비명을 듣고 달려오자 그때서야 수컷 코끼리는 뒷걸음치며 ‘학대‘는 여기서 끝이 난다.
 
영상을 촬영했던 던컨은 “이 날은 먼지가 많았고 건조했으며 기온은 40도에 육박했다. 어미 코끼리가 잠시 물을 마시기 위해 새끼를 수컷 코끼리에게 맡긴 거 같다”며 “무더운 날씨와 갈증으로 인해 불쾌지수가 상당했던 수컷 코끼리가 새끼를 보살피는 대신 이성을 잃고 공격적으로 변해버린 거 같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 영상=케이터스 클립스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