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민간교류 실무접촉 전면 취소…“인력 철수”

확대보기

▲ 북한, 서부전선방어부대 화력타격훈련…김정은 지도
북한이 지난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조선인민군 전연(전방) 및 서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이 공개한 사진에서 김 위원장이 훈련을 참관하고 있다. 2019.5.10 연합뉴스

정부·여당이 대북 식량지원 추진 의사를 밝히고 긍정적인 점들을 부각시키는 가운데 북한이 중국 선양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남북 민간교류 실무접촉을 전면 취소하겠다고 통보해왔다. 북한은 인력 철수까지 언급해 당분간 민간교류 논의가 쉽지 않아 보인다.

23일 단체들에 따르면 북측은 이날 오전 6·15 공동선언 실천 해외위원회 명의로 팩스 공문을 보내 회의 취소 및 선양 현지 인력 철수를 통보했다. 이로써 대북 민간단체들과 북측 간의 릴레이 실무접촉은 무산됐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 대변인은 “비행기로 선양에 도착해 회의 장소로 이동 중에 이런 전갈을 받았다”면서 “예정된 회의 일정까지 시간이 있는 만큼 일단 현지에서 좀더 경위를 파악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북측은 공문에서 취소 사유에 대해 “제반 정세상의 이유”라고 언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외 사단법인 겨레하나,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등 이날부터 26일까지 줄줄이 선양에서 북측과 접촉 예정이었던 다른 단체들도 모두 취소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화협 관계자도 “상황이 바뀌어서 회의를 취소한다는 취지로 통보받았다”면서 “인력 철수까지 명시한 걸로 볼때 당분간 실무접촉은 없을 것이라는 메시지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초 실무접촉은 남측위가 23∼24일쯤, 겨레하나가 24∼25일쯤, 민화협이 26일쯤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북한, 서부전선방어부대 화력타격훈련…김정은 지도
북한이 지난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조선인민군 전연(전방) 및 서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공개한 훈련 모습으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발사체가 이동식 발사차량(TEL)에서 공중으로 치솟고 있다. 2019.5.10 연합뉴스

북한의 이런 태도는 정부가 대북 식량지원을 논의하는 와중에 나와 민망한 모양새가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7일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에서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뜻을 공유하고 이후 정부가 사실상 대북 식량지원 추진 방침을 밝혔다.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연일 안보 정국을 부각시키며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민생투쟁 대장정의 일환으로 강원도 철원의 군부대 감시초소(GP)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군은 국방 시스템이 무너지지 않도록 하는데에도 유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GP를 철거했는데, 이 인근에 북한의 GP는 160개, 우리 GP는 60개였다. 그런데 남북 합의에 따라 각각 11개씩 철거했다”면서 “숫자는 같지만, 비율로 말하면 우리가 훨씬 더 많은 GP를 철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전날 남북접경지역인 경기도 연천을 방문해 “북한의 동향파악을 북한에 신고하고 하는 남북군사합의를 아주 잘못됐다”면서 “군사합의를 철폐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주요 당직자들이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자유공원 내 맥아더 장군 동상에 헌화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5.21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