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여경은 범인 쉽게 제압?… 공권력이 더 강한 것”

경찰 젠더연구회 주명희 경정 인터뷰

“대림동 여경 사건 뿌리 깊은 여성 혐오
남성 경찰이라면 이렇게 안 커졌을 것”


성평등 조직 문화 조성차 연구회 결성
“경찰 임무 필요한 ‘체력 기준’ 통일 필요
조직내 수직적인 남초 분위기도 변해야”

확대보기

▲ 주명희 경정

“그 경찰이 남자였다면 일이 이렇게 커지진 않았을 겁니다. 이때까지 성추행, 갑질 등 많은 문제가 있었지만 ‘남경을 폐지하자’는 말이 나온 적 있나요?”

이른바 ‘대림동 여경 사건’을 두고 논란이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현직 경찰들이 “여성 혐오로 사건을 확대하지 말라”고 선을 그었다. 경찰 젠더연구회 소속 주명희(41) 경정은 22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건은 논란 당사자가 여성이면 조직 전체를 없애자고 하고 남성이면 개인 문제로 치부하는, 뿌리 깊은 여성 혐오의 문제”라고 힘주어 말했다.

경력 19년차인 주 경정은 2017년 말 동료 여경들과 경찰 젠더연구회를 결성했다. 경찰개혁위원회가 여경의 고충을 들으려고 마련한 간담회 자리에서 몇몇이 ‘성평등 조직 문화를 만들자’고 나섰고, 직급도, 부서도 제각각인 여경 15명이 모였다. 약 1년간 친목 모임 정도로 이어지던 연구회는 이번 사건을 통해 대외적으로 존재를 드러냈다. 앞서 지난 21일 연구회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 성명서를 내고 ‘대림동 사건과 관련한 여성 혐오와 여성 경찰에 대한 비하를 멈춰 달라’고 촉구했다. 주 경정은 “여경을 바라보는 우리 사회의 잘못된 인식에 대해 여성으로서 얘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경찰 젠더연구회 회원들이 모여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기 위해 ‘이지혜 게임’을 하고 있다. 이 게임은 여성들이 일상에서 마주하는 차별적 발언에 대응하며 ‘생존’하는 보드게임이다.
 경찰 젠더연구회 제공

온라인에서 가장 문제가 된 ‘여경은 기본적으로 체력이 부족하다’는 주장에 대해 그는 “남녀 기준을 통일하자”고 제안했다. 주 경정은 “현재 경찰공무원 시험에선 여성에게만 무릎을 바닥에 댄 채 하는 팔굽혀펴기가 허용되는데, 성별을 구별한 체력 기준이 불필요한 논란을 낳고 체력이 뛰어난 여경에게도 ‘여자라서 안 된다’는 딱지를 붙인다”면서 “경찰 임무 수행에 필요한 체력 기준을 다시 설정하고, 남녀 구분 없이 이를 넘기면 합격하는 식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등에서는 여경도 무리 없이 범인을 제압한다는 주장에는 “한국과 달리 공권력 집행이 더 강하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주 경정은 “미국은 피의자에게 위협을 느끼면 경찰이 자의로 물리력을 행사할 수 있는 여지가 더 크다”면서 “해외에서도 여경이 남경보다 실력이 없다는 논란은 과거부터 있었는데, 체력 기준을 통일하고 여경 비율을 25% 이상으로 늘리면서 그런 인식이 줄었다”고 말했다.

주 경정은 경찰 내 수직적인 남초 문화를 바꾸고 싶어 모임을 주도해 왔다. 그는 “어느 조직이나 비슷하겠지만, 여자들은 힘 많이 쓰는 중요한 일을 하고 싶어도 안 보내주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그 역시 경위 시절 형사팀에서 근무하고 싶었지만, 육아와 출산 때문에 경력 단절을 우려한 상부에서 반려했다. 주 경정은 “젊은 시절 형사과에서 경력을 못 쌓으니 나이가 들어도 핵심 분야에서 배제되기 쉽다”고 지적했다. 주 경정은 “아직도 내부에서는 젠더연구회라고 하면 무조건 손가락질하거나 ‘승진하려고 한다’고 비난하는 분위기가 있다”면서 “여경은 국민에게 더 나은 치안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꼭 필요한 존재다. 이번처럼 여성 이슈가 있을 때 ‘그건 아니다, 잘못됐다’고 목소리 내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