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文, 진짜 독재자 후예에겐 한마디 못해” 靑 “말은 그 사람의 품격”

文 ‘5·18서 독재자 후예’ 발언 정면 비판

黃, 인천에서 “남북군사협정 폐기해야”
靑 “막말 또 막말 낳아… 편가르기 난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에 대해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한마디 못 하니까 여기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변인이라고 하는 것 아닌가. 제가 왜 독재자의 후예인가”라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인천 자유공원 맥아더 동상 앞에서 한 연설에서 “황당해서 대꾸도 하지 않는다”며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아닌가. 이 정부가 안보에는 관심이 없고 북한 퍼주기에만 전념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한국당을 향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어 황 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미사일이라고도 말하지 못한다”며 “남북 군사협정을 반드시 폐기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주장했다.

이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연일 정치에 대한 혐오를 일으키는 발언, 국민을 편 가르는 발언이 난무한다”며 “하나의 막말이 또 다른 막말을 낳는 상황”이라고 황 대표를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보통 ‘말이 그 사람의 품격을 나타낸다’는 말을 한다”며 “그 말로 답변을 갈음하겠다”고 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