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슈퍼탤런트 도전’ 40인치 글래머 멕시코 미녀 브렌다 하루

 1/4 
지난 10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에서 ‘슈퍼탤런트 시즌 12’결선이 열렸다. 태양의 나라 멕시코에서 온 브렌다 하루를 스포츠서울이 소개했다.

180cm의 큰 키와 40인치의 가슴라인, 24인치의 잘록한 허리, 41인치의 힙을 자랑하는 엄청난 글래머인 브렌다는 전통의상을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특유의 섹시함은 숨길 수가 없었다. 브렌다는 결선에서 톱8에 올랐다. 영예의 1위는 러시아 출신의 라다 아키모바가 차지했다.

한국을 처음 방문한 브렌다는 “불고기, 갈비찜, 삼겹살을 먹어보고 반했다. 요리 때문에라도 한국에서 활동하고 싶다”고 말했다. 에너지가 넘치는 브렌다지만 자신을 차분히 가라앉히고 싶을 때는 멕시코가 낳은 유명화가인 프리다 칼로의 전기를 읽거나 그의 그림을 보는 것이 취미이자 공부라며 또 다른 매력을 전했다.

한편 지난해 슈퍼탤런트 시즌 11의 결선을 파리 에펠탑에서 치러 화제를 일으켰던 슈퍼탤런트는 하반기에 그리스와 이탈리아 등 유럽 전역을 도는 시즌 13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