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수산시장 명도집행 충돌…점포 3곳 첫 폐쇄, 상인 연행

구 노량진 상인, 뜨거운 물 뿌려 수협직원 화상

확대보기

▲ 노량진수산시장 강제집행 온몸으로 막는 상인들
25일 서울 동작구 옛 노량진수산시장에 대한 강제집행 인력과 수협 관계자들이 신시장으로의 이전을 거부한 옛 시장의 상인들이 설치한 철제 담벼락을 걷어내려 하자 상인과 시민단체 회원들이 이를 저지하려고 담벼락을 맞잡고 있다. 이날 수협 직원과 상인 간의 집단 몸싸움이 벌어지면서 수협 직원 2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옛 시장 내 활어보관장은 봉쇄됐지만 수산물 판매장에 대한 집행은 이뤄지지 않았다. 2017년 4월부터 이날까지 5차례에 걸쳐 이뤄진 옛 수산시장에 대한 명도 집행은 상인들의 강력한 반발로 번번이 실패했다. 연합뉴스

서울 동작구 구 노량진수산시장에 대한 6번째 명도집행이 진행됐다. 법원과 수협 측은 처음으로 점포 3곳을 폐쇄했다. 수협 직원에게 뜨거운 물을 뿌려 화상을 입힌 상인 1명은 연행됐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수협 측과 법원 집행인력 60여명은 이날 오전 8시 40분쯤부터 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상인들이 점유 중인 자리와 부대·편의시설을 대상으로 명도집행에 나섰다.

시장 상인들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집행인력 측과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수협 측에 따르면 구 노량진수산시장 소속 상인 한 명이 솥에 담겨 있던 뜨거운 물을 뿌려 수협 직원 한 명이 2도 화상을 입었다. 해당 상인은 현장에서 폭력혐의로 연행됐다.

명도집행은 1시간 40분 만인 10시 20분 종료됐다.

이번 집행으로 점포 3곳이 폐쇄조치되면서 현재 구 시장 내에는 점포 145곳이 남아 있다.

수협 측은 “점포 17곳을 폐쇄조치 하려 했으나 충돌 우려로 명도집행을 조기에 종료했다”면서 “상인들이 불법 점유하고 있는 점포를 대상으로 향후 추가 명도집행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구 노량진시장 네 번째 강제집행도 무산
23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구시장을 불법 점유하고 있는 상인들에 대한 수협의 4번째 명도 강제집행 시도가 이뤄진 가운데 구시장 상인들이 법원 집행관과 강제집행을 위해 동원된 노무 인력 등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날 강제집행 시도는 신시장으로의 이전을 거부하고 있는 구시장 상인들의 강력한 반발로 두 시간 만에 종료됐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함께 살자, 노량진수산시장 시민대책위원회’(시민대책위)는 “상인에게 사전 고지 없이 폭력을 동반해 이뤄진 불법 명도집행”이라면서 “폐쇄된 점포를 다시 원상복구하고 구 노량진수산시장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수협은 구 시장 상인들이 옛 노량진수산시장을 무단으로 점유하고 있다며 명도소송을 제기해 지난해 8월 대법원에서 승소했다.

수협은 2017년 4월부터 지금까지 5차례 구 시장에 대한 명도집행을 시도했지만, 상인들의 반발로 번번이 실패했다.

지난달 25일 이뤄진 5차 명도집행에서 수협 측은 구 노량진수산시장 활어 보관장에 진입해 내부 집기를 밖으로 옮기고, 해당 시설을 봉쇄했다.

수협 측은 구 노량진수산시장에 단전·단수를 했으나, 상인 100여명은 자체 발전기 등을 돌리며 계속 영업하고 있다.

확대보기

▲ 수협이 5일 옛 노량진수산시장에 대한 전기와 수도 공급을 전면 중단한 가운데 상인들이 촛불을 켠 채 영업을 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